‘복덩이’ 임을 아는 것이 사명이다.

오피니언 wmnews.org

‘복덩이’ 임을 아는 것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03.08 20:28


 

동서고금(東西古今)을 막론하고 예로부터 사람들은 무병장수를 꿈꿔왔으며 종교의 전반적인 희구와 갈망이 물질적인 '부의 복' 또 육체의 건강의 복 심령 혹은 마음의 평안도 다 복이라고 믿어왔다. 먹고사는 밥그릇과 수저와 젓가락에도 복자를 그려 넣었고 심지어 우리는 인사에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이다. 불교에서는 이 복을 받으려면 복을 '짓는' 것이라고 말을 한다.

오복이니 칠복이니 하면서 복된 삶을 원하던 우리의 선조들은 선교사들을 통하여 성경과 복음을 받아들이며 성경의 축복이나 서양이 받은 복도 생각했을 것이다. 성경에서는 아브라함을 '복의 근원'으로 정의되었고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의 진리의 말씀도 '복음'으로 불렸다. 그런데 성경 말씀은 우리가 바라는 복 보다 팔복-예수님의 산상수훈을 말씀하시고 예수님은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고 선포하시며 천국이 저희의 것이라고 가르치셨다. 핵심은 우리가 현세에서 원하는 부나 명예 장수와는 거리가 있는 영생이 복이라는 가르침인 것이다.

 

역설적으로 예수님을 믿으며 하나님을 섬기는 기독교는 세상에서 잘 되고 명성을 얻는 것 보다는 내세와 천국에서의 상급을 가장 큰 복으로 보았다. 따라서 흔히 기복신앙으로 여겨지는 세상적인 복을 가장 하위에 두었고 초기 교회도 그렇고 우리나라 초기선교에서도 '순교'신앙과 '희생'이 가장 큰 미덕이며 축복으로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그런데 기독교가 세속화되고 세상과 타협하면서 경제적인 부요와 명예를 더욱 큰 축복(blessing)으로 여기면서 성경적인 복음의 본질에서 떠나 타락의 길로 접어들기 시작한 것이다. 4세기 이후 로마의 국교가 된 기독교에 흔히 당시 영향력이 큰 사람들이 주류가 되면서 실상 진실한 성도들과 성경 신앙을 지키기 위해서는 광야로 갈 수 밖에 없었고 그들이 곧 사막의 수도자들이었다. 그렇게 세상에 편입한 기독교는 변질을 거쳐 로마 카톨릭과 중세의 암흑기로 고착화되었고 그 사이 이슬람이 발생하고 피흘리는 처절한 십자군 전쟁 등을 거치며 세계는 종교의 전쟁터가 되었었다.

세속화된 기독교는 16세기 종교개혁이 이루어지기까지 기독교 지배체제와 구체제(앙시엥레짐) 혹은 현상유지(Status Quo)로 머물러 있었으며 코페르니쿠스와 갈릴레오 갈릴레이에 의해서 지동설이 제기되었지만 천동설을 믿는 카톨릭에 의해 가혹하게 정죄되었다.

 

2022년 임인년 새해를 살아가는 우리는 진정한 복을 구하고 찾기 위해서는 결국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과 거룩한 삶을 살고자 노력하고 죄를 멀리하고 악을 떠날 때 찾게 되는 것이다. 해가 되면 중국에서는 한자 복자를 거꾸로 매다는 관습을 보면 복이 하늘로부터 온다고 해석해도 무난할 것이다. 복을 내리고 복을 주는 분이 하나님 아버지여야 나에게도 가장 맞는 복이 무엇인지 알고 내리실 것이다. 생사화복(生死禍福)을 주장하시는 분이 하나님이고 인명재천 (人命在天)이고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이듯 사람이 할 일을 다 하고 복이 하나님으로 부터 오는 것이기에 기대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사람을 복덩이로 창조하셨다. 복덩이야말로 사람다움 그 자체다. “하나님의 형상대로사람을 창조하신 후 하나님은 그들에게 복을 베푸셨다. 복은 미래의 일이 아니라 이미 이루어진 것이기에 사람이 복덩이인 것이다. 더 나아가 하나님은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하늘과 땅을 지으신 주님에게서 복을 받은 사람이다.”(115:15) 시인은 단정적으로 말한다. 우리가 복을 받은 사람이라고 이 말씀을 나는 수시로 생각날 때마다 확언을 반복한다. 나는 복 받은 사람이다.” 기도를 드리는데 한 단어가 생각났다. “복덩이!” 속사람의 참자아를 각성한 나는 이미 복덩이로 이 세상에 와 있음을 깨닫는다. 그렇다 사람은 누구나 복덩이로 태어나지만. 안타깝게도 살면서 복덩이의 빛을 잃는다. 어쩌면 인생이란 복덩이의 빛이 꺼져가는 과정인지도 모른다. 세상에 태어날 때 하나님의 복을 받아 빛나던 복덩이들이 빛을 잃고 하나둘 사라질 때마다 참자아의 향기가 진동하는 세상에 대한 하나님의 꿈도 시들게 된다.

 

하나님께서 복덩이들에게 명령하신다.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여라. 땅을 정복하여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 위에서 살아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려라.”(1:28)

이렇게 명령하셨을 때 하나님은 무엇을 생각하셨을까? 땅에 충만한 것까지는 좋다. 그런데 땅을 정복 하라시니 사람들끼리 마구 죽이며 땅따먹기 전쟁 놀음이라도 벌이라는 것이었을까? 아니면 개발이라는 이름으로 지구와 환경을 마구 훼손하고 인간 탐욕의 제물로 생명체들을 학대하고 숱한 오염물질로 아름다운 창조세계를 더럽히라는 것이었을까? 물론 그러실리가 없다.

하나님이 생각하신 세상은 복덩이들이 가득한 세상이었을 것이다. 복덩이들이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 위에서 살아 움직이는 모든 생물들과 조화로운 세상에서 행복하게 주님의 은혜 안에서 살아가는 삶일 것이다. 한 마디로 하나님은 자기중심적인 거짓자아의 악취가 아니라 예수님의 마음으로 나보다 남을 낫게 여기며 타자수용적인 이타적인 삶으로 참자아의 향기가 진동하는 세상을 꿈꾸셨기에 신앙인인 우리 모두는 창세로부터 이미 복을 받은 복덩임을 아는 것이 사명이다.

 

이선구목사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2-03-08 20:28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명칭과 경외함의 은총3
국제선교신문 |
2. 경외함의 은총 (3) 경외에 대한 동거① 하나님의 거룩성(계15:4)② 하나님의 위대성(신10:12~17)③ 하나님의 선하심(삼상12:24)④ 하나님의 사유하심(시130:4⑤… 더보기
“통합과 화합의 시대를 위해 20대 대통령과 한국교회에 바란다”
국제선교신문 |
현재 우리나라는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하여 일상이 위태롭고, 기후 위기와 지구온난화를 비롯한 저 출생 고령화 문제, 소득, 고용, 복지 불평등과 사회 양극화 등 수많은 문제를 … 더보기
수용[受容]하는 마음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한국의 평균수명은 82.7세, OECD 6위로 이미 최상위권이다. 그리고 평균수명 상승속도가 매우 빠르다. 2007년만 해도 OECD 중하위권 수준… 더보기
성경읽기,선교 다리놓기
국제선교신문 |
<RB,MB/Read Bible,Mission Bridge>☞ 성경읽기,선교 다리놓기RB,MB(Read Bible,Mission Bridge)는 2021년 12월 27일… 더보기
본질개성의 회복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성도다움을 상실한 시대를 걱정한다. 성도의 정체성은 무엇인가? 죄로 죽었던 내가 예수님의 생명의 십자가로 회복시키신 하나님의 형상 존귀한 하나님의 자녀이며 이것이 성도의 정체성이 … 더보기
Now
‘복덩이’ 임을 아는 것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동서고금(東西古今)을 막론하고 예로부터 사람들은 무병장수를 꿈꿔왔으며 종교의 전반적인 희구와 갈망이 물질적인 '부의 복' 또 육체의 건강의 복 심령 혹은 마음의 평안도 다 복이라고… 더보기
Hot
세밀한 관찰자 하나님의 축복
국제선교신문 |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우리들에게 한 번도 못 보던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희괴한 일입니다. 그것은 녹음파일과 무속인들의 등장입니다.문제는 의도적인 녹음행위와 사적 파일 공개를… 더보기
Hot
하나님의 존재와 속성2
국제선교신문 |
대전과학기술대학교 교수 강창렬6. 하나님의 속성 3) 무한성① 완전하심(시145:3).② 시간 공간을 초월하여 영원하심(시90:2, 엡3:12)③ 어디나 계심(시139:7~10, … 더보기
Hot
보이지 않는 저울도 있다
국제선교신문 |
세상에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이 동시에 존재한다. 생명체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대기 중의 산소나 탄소도 보이지 않는다. 전파도 보이지 않지만 우리 생활에 얼마나 중요한가. … 더보기
새해 새 일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가 밝았다. 나는 하나님께서는 평등[平等]하심보다 공평[公平] 하심이 맞다. 고 생각한다. 누구에게나 어느 곳에 있거나 공평하신 하나님께서는 새날을 … 더보기
Hot
우리는 사명을 받고 왔습니다( 이사야 49: 6-8 )
국제선교신문 |
우리 다 하나님으로부터 사명을 받고 태어났습니다. 우리가 산다는 것은 그 사명을 성취하기 위한 것이고, 우리 생애는 그 사명 수행기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우리 예수님은 세상에 오… 더보기
Hot
하나님의 존재와 속성1
국제선교신문 |
대전과학기술대학교 교수 강창렬1. 하나님 계심을 아는 방법(3) 사람의 양심이 증거합니다. (롬2:15, 행17:23, 벧전3:21)(4) 예수님을 통하여 알 수 있습니다. (히1… 더보기
Hot
이런 사람에게 죄악이 적극 공격한다(2)
국제선교신문 |
모든 생명체 중에서 인간만이 무한대의 재물 욕을 품고 살아간다. 쌓고쌓고 더 쌓아도 만족이 없어 더 쌓는다. 그런 점에서 인간은 전혀 계산적이지 않다. 지혜 있는 자도 죽고 어리석… 더보기
Hot
끝과 시작은 하나이다.
국제선교신문 |
하루의 시작을 아침이 아니라 저녁부터 시작했던 이스라엘 사람들은 해지는 순간부처 새로운 하루라고 생각했다. 우리처럼 아침에 일어나서 오늘 무엇을 할 것인지를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 더보기
Hot
3차원과 4차원의 세계 공통법칙, '믿음'
국제선교신문 |
창세기 1장의 ‘태초에’는 하나님의 천지창조 보이는 세계, 시공간이 존재하는 ‘3차원의 세계’ 창조를 말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창세기 1장 창조 전에 이미, 요한복음 1장에서 말…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