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저울도 있다

오피니언 wmnews.org

보이지 않는 저울도 있다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02.04 16:21


 743a3c884aaa57dceed5fc27aa8d448e_1643959390_3676.png 

 

세상에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이 동시에 존재한다. 생명체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대기 중의 산소나 탄소도 보이지 않는다. 전파도 보이지 않지만 우리 생활에 얼마나 중요한가. 우주와 그 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도 보이지 않는다. 우리에게 보내주신 성령도 보이지 않는다.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믿으라고 하니 참 딱한 사람이라고 비웃는다.

하나님을 보여주면 믿으라고 하지 않아도 믿겠노라 한다. 그건 믿음이 아니라 확인이다.

그런 사람에게 보이는 것만 존재하느냐고 물으면 그렇지는 않다고 대답은 잘하면서.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神性)이 그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게 되나니 그러므로 저희가 핑계치 못하리라(1:20)고 성경은 말씀한다. 바꾸어 말하자면 부모의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고아도 부모가 없다고 못한다. 인간의 시력은 너무 큰 것과 너무 작은 것을 못 본다. 너무 큰 소리도 너무 작은 소리도 듣지 못한다. 존재하는 모든 것이 보이거나 존재하는 모든 소리를 다 듣는다면 그 생명은 유지되지 못한다. 다니엘서 5장에는 보이는 저울과 보이지 않는 저울이 나온다.

바벨론 왕 벨사살과 유다 왕국에서 포로로 잡혀와 수십 년을 보낸 노인 벨드사살이 등장한다. 포로 신분이지만 고위 관직으로 오랜 세월 살아 온 벨사살의 원래 이름은 다니엘이다.

벨사살 왕이 어느 날 1,000명의 귀인들을 왕궁으로 초대하여 초호화판 연회를 베풀었다. 그런데 그야말로 괴이한 이변이 일어났다. 분위기가 절정으로 치달을 때 난데없이 손가락 하나가 그 큰 홀의 벽에 큰 글씨를 쓰는 것이었다.

큰 손가락의 출현만으로도 모두 경악하여 졸도할 할 지경이건만, 더구나 글씨를 쓴다. 자음(子音)만의 글씨여서 그 나라 최고의 학자들도 읽지 못한다.

왕을 비롯한 모든 이들이 새파랗게 질렸다. 순식간에 불길한 직감이 그들을 지배하였다. 벨사살 왕은 신하들의 조언으로 벨드사살을 불렀다.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이라 쓴 벽 글씨를 읽은 벨드사살이 해석하였다.하나님의 저울로 왕을 달았더니 너무 가볍다는 뜻이란다. 그래서 그 나라의 왕을 다른 사람으로 세운다는 하나님의 메시지였다.

바로 그 밤에 역사가 바뀌었다. 메데와 바사 두 나라 연합군이 바벨론을 침공해 왔다. 벨사살 왕은 싸워보지도 못하고 죽었다. 저 유명한 페르시아 제국은 그렇게 역사의 무대에 등장하였다. 보이는 저울에 달면 포로로 잡혀 온 은퇴한 노인 벨드사살은 무게 나갈 게없다. 그러나 벨사살 왕은 견줄 사람이 없을 만큼 과중한 무게일 터이다. 그런데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저울은 벨드사살이 더 무겁게 달리는 저울이다.

우리는 사람을 의식하며 살아가느라 피곤하다. 중심은 텅 빈 채 외피만 S,Y,K대 출신에 금수저에 갑질하는 권력을 가졌다면 보이는 저울로는 중량이 엄청나리라. 대단하다. 물건은 비싼 게 잘 팔린다. 잘 사는 나라들도 소형차가 대세인데 우리나라는 중대형 외제 차가 대세다. 사람의 눈에 보이는 저울에만 무겁게 달리려 한다. 손가락 하나로 바벨론 제국을 하룻밤에 무너뜨린 하나님의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저울을 아무도 의식하지 못한다.

돈과 시간이 남아도는 건 큰 죄다. 어느 날 느닷없이 그 돈과 시간이 그의 소유가 아니라는 사실을 하나님이 벨사살 왕을 달았던 그 저울에 당신을 올려놓을 그 때 확인된다. 생명도 재물도 내 소유는 없다.

 

현의섭목사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2-02-04 16:21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명칭과 경외함의 은총3
국제선교신문 |
2. 경외함의 은총 (3) 경외에 대한 동거① 하나님의 거룩성(계15:4)② 하나님의 위대성(신10:12~17)③ 하나님의 선하심(삼상12:24)④ 하나님의 사유하심(시130:4⑤… 더보기
“통합과 화합의 시대를 위해 20대 대통령과 한국교회에 바란다”
국제선교신문 |
현재 우리나라는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하여 일상이 위태롭고, 기후 위기와 지구온난화를 비롯한 저 출생 고령화 문제, 소득, 고용, 복지 불평등과 사회 양극화 등 수많은 문제를 … 더보기
수용[受容]하는 마음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한국의 평균수명은 82.7세, OECD 6위로 이미 최상위권이다. 그리고 평균수명 상승속도가 매우 빠르다. 2007년만 해도 OECD 중하위권 수준… 더보기
성경읽기,선교 다리놓기
국제선교신문 |
<RB,MB/Read Bible,Mission Bridge>☞ 성경읽기,선교 다리놓기RB,MB(Read Bible,Mission Bridge)는 2021년 12월 27일… 더보기
본질개성의 회복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성도다움을 상실한 시대를 걱정한다. 성도의 정체성은 무엇인가? 죄로 죽었던 내가 예수님의 생명의 십자가로 회복시키신 하나님의 형상 존귀한 하나님의 자녀이며 이것이 성도의 정체성이 … 더보기
Hot
‘복덩이’ 임을 아는 것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동서고금(東西古今)을 막론하고 예로부터 사람들은 무병장수를 꿈꿔왔으며 종교의 전반적인 희구와 갈망이 물질적인 '부의 복' 또 육체의 건강의 복 심령 혹은 마음의 평안도 다 복이라고… 더보기
Hot
세밀한 관찰자 하나님의 축복
국제선교신문 |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우리들에게 한 번도 못 보던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희괴한 일입니다. 그것은 녹음파일과 무속인들의 등장입니다.문제는 의도적인 녹음행위와 사적 파일 공개를… 더보기
Hot
하나님의 존재와 속성2
국제선교신문 |
대전과학기술대학교 교수 강창렬6. 하나님의 속성 3) 무한성① 완전하심(시145:3).② 시간 공간을 초월하여 영원하심(시90:2, 엡3:12)③ 어디나 계심(시139:7~10, … 더보기
Now
보이지 않는 저울도 있다
국제선교신문 |
세상에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이 동시에 존재한다. 생명체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대기 중의 산소나 탄소도 보이지 않는다. 전파도 보이지 않지만 우리 생활에 얼마나 중요한가. … 더보기
새해 새 일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가 밝았다. 나는 하나님께서는 평등[平等]하심보다 공평[公平] 하심이 맞다. 고 생각한다. 누구에게나 어느 곳에 있거나 공평하신 하나님께서는 새날을 … 더보기
Hot
우리는 사명을 받고 왔습니다( 이사야 49: 6-8 )
국제선교신문 |
우리 다 하나님으로부터 사명을 받고 태어났습니다. 우리가 산다는 것은 그 사명을 성취하기 위한 것이고, 우리 생애는 그 사명 수행기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우리 예수님은 세상에 오… 더보기
Hot
하나님의 존재와 속성1
국제선교신문 |
대전과학기술대학교 교수 강창렬1. 하나님 계심을 아는 방법(3) 사람의 양심이 증거합니다. (롬2:15, 행17:23, 벧전3:21)(4) 예수님을 통하여 알 수 있습니다. (히1… 더보기
Hot
이런 사람에게 죄악이 적극 공격한다(2)
국제선교신문 |
모든 생명체 중에서 인간만이 무한대의 재물 욕을 품고 살아간다. 쌓고쌓고 더 쌓아도 만족이 없어 더 쌓는다. 그런 점에서 인간은 전혀 계산적이지 않다. 지혜 있는 자도 죽고 어리석… 더보기
Hot
끝과 시작은 하나이다.
국제선교신문 |
하루의 시작을 아침이 아니라 저녁부터 시작했던 이스라엘 사람들은 해지는 순간부처 새로운 하루라고 생각했다. 우리처럼 아침에 일어나서 오늘 무엇을 할 것인지를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 더보기
Hot
3차원과 4차원의 세계 공통법칙, '믿음'
국제선교신문 |
창세기 1장의 ‘태초에’는 하나님의 천지창조 보이는 세계, 시공간이 존재하는 ‘3차원의 세계’ 창조를 말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창세기 1장 창조 전에 이미, 요한복음 1장에서 말…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