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과 개구리가 천국에 갈까

오피니언 wmnews.org

닭과 개구리가 천국에 갈까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09.09 23:37


이 세상에 쓴맛의 유혹이란 없다. 속은 쓰지만 겉은 언제나 달콤하다. 잔뜩주리신 예수님을 유혹한 사탄도 광야에 나뒹구는 둥글둥글하니 보리빵 비슷한 돌들을 가리키며 먹으라고 유혹하였다 하와의 눈에 그 금단의 열매는 보암직하고 먹음직하였다.

문득 군대시절이 생각난다. 60년대였고, 강원도의 어느 마을 주변에 우리 부대가 있었다. 중대 단위의 소규모 사령부 직할 독립부대여서 여러모로 편하고자유스러운 분위기였다. 어느 날 밤이었다. 여자 이름을 가진 그러나 호쾌한 동료 병사가 닭서리를 제안하였다. 자기가 다 할 테니 따라와서 닭 자루나 운반하라는 것이다. 그래서 세 명이 갔다. 마을은 개울가에 있다. 그는 일찍이 정찰해둔 터여서 어느 집에 무슨 개가 있다는 것까지 소상히 알고 있었다. 리는 개 있는 집을 거치지 않고 마을 모퉁이의 외딴 집으로 갔다. 여기서 기다려. 나 금방 온다. 그러나 들키지 않도록 기도는 해라. 다 영창 갈 수도 있으니까.

그놈 말에 우리 둘은 무지하게 불안해서 야 임마 그럼 가지 마 했다. 그러나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여자 이름의 사나이 중의 사나이는 우리 곁을 떠났다.놈이 오기까지 우리 둘은 초조하게 기다렸다. 짜식, 왜 안 와! 그러게 말이야.남자 이름의 우리 둘은 영창이라는 소름끼치는 단어를 지우지 못하고 초조하게 반시간도 넘게 기다렸다. 그러나 그가 살찐 토종닭 세 마리가 든 자루를 메고 우리 앞에 왔을 때 까지는 불과 십여 분 남짓 걸렸을 뿐이었다

나는 어렸을 때 집에서 닭 잡는 걸 본적 있다. 비틀린 목에서 피가 흘러나오는 데도 닭은 쉬이 죽지 않고 퍼득거렸다. 칼로 목을 따서 비틀어 죽이는데도 십분은 족히 걸렸다고 기억된다. 그런데 여자 이름의 용감한 병사는 십여 분남짓에 세 마리의 큰 닭을 잡아 왔다. 너 서리 도사구나! 감동한 내가 혀를찾다. 그는 닭 한 마리 잡는데 3분이면 족하다고 으쓱거렸다. 닭은 말이야, 가 똥구멍을 살살 갉아먹다가 드디어 창자까지 빼내 먹어도 아편 맞은 듯 기분이 좋아서 눈을 감은 채 가만히 서 있어. 자기가 죽는 걸 모르는 거야

녀석도 닭 똥구멍을 살살 긁어주다가 퍼덕거리지 못하도록 두 날개쭉지를 움켜잡는다고 하였다. 나는 놀랐다. 쥐가 창자를 빼먹어도 기분 좋아서 죽는 줄모르다니. 기분 좋아서 닭이 죽는 줄 모르고 죽는다?

얼마 전에 비슷한 이야기를 들었다. 물이 든 병에 개구리를 넣고 아주 약한불로 서서히 데우면 개구리는 홍콩 가는 기분인 듯 가만히 있다고 한다. 은 점점 뜨거워진다. 서서히 개구리 몸이 익는다. 사망이다. 개구리는 고통은커녕 기분이 좋아서 죽는 것을 모른 채 죽는다나.쥐가 똥구멍을 긁어주니 기분이 좋아서 죽는 줄도 모르고, 개구리가 서서히온도가 올라가는 물이 좋아서 삶아지는 것도 모르고 사망에 이름은 유혹이라는 달콤한 덫에 걸려 끌려가다가 결국은 헤어 나오지 못하고 멸망의 수렁에 빠지는 어리석은 사람과 하등 다를 게 무엇인가


            현 의 섭 목 사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1-09-09 23:37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성경은 어떤 책인가?
국제선교신문 |
성경 : 딤후 3:15~17, 벧후 1:20~32요절 : 예언은 언제든지 사람의 뜻으로 낸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의 감동하심을 입은 사람들이 하나님께 받아 말한 것임이라. (벧후 … 더보기
사람을 아는 것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서론 이 시대를 일컬어서 물질문명의 발달에 비해 인간의 존엄함에 대한 의식이 상대적으로 빈곤한 시대라고들 한다. 물질문명을 발달시킨 장본인들은 사람일진데 정작 많은 사람들이 자신과… 더보기
Now
닭과 개구리가 천국에 갈까
국제선교신문 |
이 세상에 쓴맛의 유혹이란 없다. 속은 쓰지만 겉은 언제나 달콤하다. 잔뜩주리신 예수님을 유혹한 사탄도 광야에 나뒹구는 둥글둥글하니 보리빵 비슷한 돌들을 가리키며 먹으라고 유혹하였… 더보기
하나님의 절대 부정(否定)
국제선교신문 |
나지막하게 으르렁거리며 인상을 써대는 개는 정말 무섭다. 그러나 요란스레 짖어대는 개는 무서울 게 없다. 짖는 개는 물지 않으니까. 영국 속담이다. 나귀가 이리에게 뒷다리를 물리고… 더보기
너그러움이 성도의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서론코로나19 펜데믹 장기화와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사람들의 마음이 편협해지는 것 같다. 이럴 때면 별일 아닌 것에 과민반응을 하게 되고 마음이 편협해지면 사람의 신성에 대한 감… 더보기
구원(거듭남)5
국제선교신문 |
대전과학기술대학교 교수 강창렬 6. 죄로부터의 완전한 구원 우리의 마음을 흥분시키는 이 소식은 그 가능성이 불확실한 것은 아닐까? 아니다. 그것은 우리를 소생케 하는 사실임을 성경… 더보기
“예수님을 닮기 원하네”
국제선교신문 |
1970년대 초 한국에 있는 작은 시골교회에 루이스목사님(International Gospel League총재, Pasadena, CA에 본부가 있음,한국 전쟁고아들을 도움)께서 … 더보기
느헤미아서를 통해 바라본 비즈니스 선교와 일터 교회(1)
국제선교신문 |
성경의 말씀은 정말로 주옥 같아서 묵상하면 할수록 전율이 흐른다.생명의 말씀이 우리의 영과 혼과 육을 흔들고 깨워서 바른 길을 갈 수 있게 해 준다.성경을 묵상함으로 얻어지는 유익… 더보기
균형 잡힌 신앙생활1
국제선교신문 |
그리스도인들이 신앙생활을 하면서 흔히 빠지기 쉬운 오류중의 하나가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게 되는 현상이다.어떤 사람들은 신비주의에,어떤 사람들은 현실참여의 행위에,또는 은사,기도,… 더보기
전문인선교사로의 뉴 패러다임 전환시대
국제선교신문 |
전문인선교사의 이해.지금 세계는 새로운 선교의 패러다임으로 변화하고 있다.전통적인 목회자만이 선교사가 되는 시대는 지나가고 누구나 자신의 전문인 영역에서 전문인 선교를 접목할 수 … 더보기
선교 동향
국제선교신문 |
팬데믹 이후 세계 선교는 어떻게 변화될까?오늘날 일어나는 세계 선교지의 상황은 불확실하고 어둡다.먼저 선교지에서 일어나는 현상적인 상황을 보면서 선교 동향을 타진해보고자 한다.한국… 더보기
사랑의 원자탄을 먼저 쏘아라
국제선교신문 |
6월12일 뉴욕 타임즈에 미-북 정상 회담에 대한 글을 보며Think Big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이 기간에 미국 시애틀에 있었기에 미국 CNN과 영국BBB방송과Seattle … 더보기
유다의 인생?(요한복음 13:21-30)
국제선교신문 |
유명한 화가인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교회의 성화를 그리기 위해 예수님의 얼굴의 모델을 찾아다니다 발견했습니다.너무나 해맑은 아이였습니다. 20년이 흐른 뒤에 다빈치는 이번에는 유다의… 더보기
믿음으로 세상을 이긴 부림절 축제(Purim festival)
국제선교신문 |
유월절은 유대인의 최고의 축제 절기다. 430년 애굽 생활에서 해방된 날이니 충분히 그럴 만 하다.그 절기는 율법에 따라 한 주간 동안 엄숙하게 지켜진다.그런데 율법의 구애를 받지… 더보기
카이로스의 삶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위키백과에서 시간을 나타내는 헬라어는 아이온(Aeon)의 시간과 크로노스(Chronos or Chronicus)의 시간과 카이로스(Kairos)의 시간으로 나누어 표현하고 있다.아…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