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안(靈眼)으로 세상을 보는 것이 사명이다.

오피니언 wmnews.org

영안(靈眼)으로 세상을 보는 것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02.16 23:19

e91e923637c50387c660f199e02398fa_1708093382_1605.jpg
 

두려워하는 우리들에게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신다. “눈은 몸의 등불이니 그러므로 네 눈이 성하면 온 몸이 밝을 것이요 눈이 나쁘면 온 몸이 어두울 것이니 그러므로 네게 있는 빛이 어두우면 그 어둠이 얼마나 더하겠느냐”(6:22)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에게 성한 눈 즉 영안(靈眼)이 필요하다. 이스라엘의 열두 정탐꾼들은 가나안 땅을 똑같이 탐지하고도 그 땅을 사람들을 삼키는 땅으로 보는 눈과 젖과 꿀이 흐르는 땅”(13;27)으로 보는 눈으로 나뉘었다. 그 뿐 아니라 앗수르 대군의 말과 병거로 사마리아 성읍을 포위한 것을 보고 절망하는 눈이 아니라 온 언덕에 불 말과 불 병거가 둘러서서 보호하고 있는 것을 보는 경이로운 눈이 필요하다.(왕하 6:8-19) “엎어진 김에 쉬어간다라는 속담이 있다. 그 의미는 바라지 않는 불행한 상황에 처했는데 뜻밖에 그 상황이 하려던 일을 이루는 기회가 된다는 뜻일 것이다. 어찌 생각해 보면 이러한 전쟁과 기근과 기후 위기와 같은 상황들은 안타깝게도 인간들의 과학기술문명을 자랑하는 문명사회의 한 가운데서 초래한 불행이지만 이 불행은 인류가 그 동안 통찰로만 간직하고 있던 계회들을 구체화 할 최적의 기회이기도 한 것이다. 통찰로만 간직하고 있던 것이란 다름 아닌 영적 성숙과 영성의 삶이다. 말세지말(末世之末)의 시대를 살면서 욕망에서 영성으로 인간중심과 과학중심에서 만물과의 공생으로 이기적 생존에서 이타적 상생으로 회심할 수 있는 영안(靈眼)이 절대 필요한 기회이다.

 

우리들 앞에는 두 가지 선택지가 놓여있다. 구태 의연한 눈으로 인류에게 닥친 불행과 좌절 속에서 과거의 삶을 그대로 유지 할 것인가? 아니면 영안(靈眼)의 눈으로 현재의 상황을 직시하고 근본적 회심을 통해서 성경적인 영성의 문화를 창출할 것인가? 지금 각 나라들은 인류가 당연하게 누려왔던 일상 적이던 일들에서 멀리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극단적인 상황은 인류를 영성적 삶으로 이끌어가고 있기에 이 상황이 결코 재앙만이 아닐 수 있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우리에게 닥친 전 세계적 안타까운 상황에서 영성의 삶을 지향한다고 생각하면 이것은 고통이 아니라 미래를 위해서 감당 할 수 있는 일상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원래 영성의 삶이란 세상적인 삶의 반대의 의미로써 감사하고 만족하고 침묵하며 하나님의 인도하심과 하나님의 은혜로 큰 기쁨과 풍요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인류 역사상 요즘처럼 자발적 포기와 침묵을 강요받은 경우는 일찍이 없었다. 이러한 상황이 소수의 수도를 위한 사람에게만 해당하는 삶이거나 기독교 성도들만 추구하는 영적 덕목이 아니라 하나님의 형상과 모양대로 지음 받은 인류 전체에게 공통으로 요구되는 삶의 모습이며 어찌 보면 지구촌 전체가 거대한 영성의 수도원이 되어서 영성적 삶의 출발인 자발적 포기와 금욕과 침묵의 삶게 된다면, 재앙이 아니라 미래의 새로운 문화 창조를 위한 온 인류에 대한 섬세한 배려였음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끝으로 그동안 인간 중심에서 습관으로 굳어진 이성의 오만과 과학기술의 욕망과 개발의 가치에서 공존과 공생의 영성적 가치의 새로운 삶의 습관으로 변환의 요구이며 인류문명의 치유를 위한 전면적인 대수술이 진행되고 있기에 우리는 이 마지막 시대를 분별 하여 영안(靈眼)으로 세상을 바라봄이 우리의 사명이다.

 

 

이선구목사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4-02-16 23:19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국민과 소통하고 비전을 제시하여, 국민에게 신뢰받는 국회가 되길 ”
국제선교신문 |
22대 국회가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고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여 국민에게 약속한 공약과 정책을 지켜 국민에게 신뢰받고 사랑받는 국회가 되기를 바라며 다음과 같이 제언한다. 첫… 더보기
완벽(完璧)보다 온전(穩全)을 추구하자.
국제선교신문 |
완벽(完璧)의 국어사전적 의미는 “결점이 없이 완전하다.” 이다. 기본의미는 흠이 없는 구슬이라는 뜻으로 결점이 없이 완전함을 이르는 말이며, 매사에 완벽을 추구한다. 다른 유의어… 더보기
“국가인구위기 컨트롤 타워, 저출생위기대응부 설치를 환영하며 철저한 준비를”
국제선교신문 |
윤대통령은 9일 취임 2주년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기존의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를 부총리급 부처인 저출생위기대응부로 격상해 인구 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기는 내용으로 국… 더보기
순종(順從) 하는 삶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네이버 국어사전에서 순종(順從)이란 ‘순순이 따름’ 이라고 나와 있다. 히브리어 ‘솨마’는 순종하다로 ‘하나님(신)께 귀를 빌려주다’라는 고전히브리어에서 유래한다. 사막의 교부 가… 더보기
Hot
효 실천은 하나님의 명령이시다.
국제선교신문 |
싱그러움 5월은 서로서로에게 감사해야 할 날들이 많은 달이다. 1일 근로자의날, 5일 어린이날, 8일 어버이날, 20일 성년의날, 21일 부부의날 등 그 외에도 기념일과 많은 의미… 더보기
Hot
말씀의 실천이 능력이다.
국제선교신문 |
교회를 다니는 목적은 하나님을 섬기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며 성경말씀을 따라서 실천하여 궁극적으로는 영생을 소유하는 것일 것이다. 과연 오늘날 우리들의 신앙생활이 이럴까?얼마 전 … 더보기
Hot
개성(個性)의 회복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추위는 절기를 이길 수 없나 보다. 매서운 추위가 언제 그랬냐는 듯 힘을 잃고 있다. 2월 19일 우수(雨水)가 지났다. 우수는 비와 물이다. 눈보다는 비가 내리는 날이 많고 그 … 더보기
Now
영안(靈眼)으로 세상을 보는 것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두려워하는 우리들에게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신다. “눈은 몸의 등불이니 그러므로 네 눈이 성하면 온 몸이 밝을 것이요 눈이 나쁘면 온 몸이 어두울 것이니 그러므로 네게 있는 빛이 어두… 더보기
Hot
시간도 하나님이 주인이시다.
국제선교신문 |
다사다난(多事多難) 했던 2023년도 어김없이 찾아온 끝자락에서 소명과 사명의 엄중함을 되새긴다. 소명(召命)의 사전적 의미는 ‘임금이 신하에게 내리는 명령’ 또는 ‘사람이 하나님… 더보기
Hot
징조와 계절을 아는 삶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하나님이 이르시되 하늘의 궁창에 광명체들이 있어 낮과 밤을 나뉘게 하고 그것들로 징조와 계절과 날과 해를 이루게 하라 또 광명체들이 하늘의 궁창에 있어 땅을 비추라 하시니 그대로 … 더보기
Hot
광야의 의미를 아는 것이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국어사전에 의하면, 형통(亨通)의 사전적 의미는 “모든 일이 뜻과 같이 잘되어 감”이라고 되어있다. 새번역과 공동번역은 “앞길이 열리다”라고 나와 있고, 영어성경 번역들도 비슷한 … 더보기
Hot
위임(委任)의 용기(勇氣)가 사명이다.
국제선교신문 |
권위(權威)란 '다른 사람을 통솔하여 이끄는 힘'을 말한다. 반면 권위의식(權威意識)이란, ‘자신이 다른 사람을 통솔하거나 이끄는 힘을 가지고 있다는 인식이나 판단’을 말한다. 타… 더보기
Hot
부활하신 주님1
국제선교신문 |
십자가상에서 우리를 위해 물과 피를 다 쏟으시고 돌아가신 예수님은 사흘 만에 무덤 문을 여시고, 사망을 정복하시고 부활하셔서, 성도들의 첫 열매가 되셨습니다. 그러므로 기독교는 부… 더보기
Hot
하나님의 뜻을 알고 사는 것이 복이다.
국제선교신문 |
“사람의 마음에는 많은 계획이 있어도 오직 여호와의 뜻만이 완전히 서리라”(잠 19:21).기독교 신앙으로 예수를 믿고 살지만 신앙 따로 삶 따로 행동하는 것은 왜일까? 하나님과는… 더보기
Hot
내 인생을 바꾼, ‘보이스카우트 잼버리대회’
국제선교신문 |
'보이스카웃 잼버리대회’. 지난 몇주간 우리나라를 넘어 세계 외신의 뉴스가 되었습니다. ‘그런가 보다’ 하고 자세한 뉴스를 듣기보다 멀리서 들리는 뉴스의 주요 단어만 들었습니다. …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