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룹 > 뉴스종합 > 유병언 도피 지원 '신엄마' 자수..檢 체포영장 집행(종합)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교계뉴스 | 일반뉴스 | 종교뉴스 | 문화뉴스 |
 
  [일반뉴스] 유병언 도피 지원 '신엄마' 자수..檢 체포영장 집행(종합)
 
   · 게시일 : 2014-06-13 16:10:08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인천지검 압송 후 조사 예정…구속영장 방침

(인천·수원=연합뉴스) 박대한 손현규 최종호 기자 =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해운 회장)의 도피를 총괄 지원해온 것으로 알려진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신도인 일명 '신엄마'(신명희·64·여)가 13일 검찰에 자수했다.

신씨는 이날 정오 무렵 변호인을 통해 수원지검 강력부에 전화를 걸어 자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데 이어 오후 1시28분께 수원지검에 자진 출석했다.


 

20140613153711574.jpg


 

↑ 13일 구원파 신도인 일명 '신엄마'(신명희)가 검찰에 자수했다. (연합뉴스 DB)

검찰은 신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즉각 집행해 신병을 확보한 뒤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으로 압송 중이다.

검찰은 신씨를 상대로 유씨 도피에 관여한 경위와 함께 유씨와 장남 대균(44)씨의 도주경로, 현재 소재 등을 캐물을 계획이다.

신씨는 '김엄마'로 불리는 김명숙(59·여)씨와 함께 금수원 내에서 도피자금 모금, 은신처 마련, 도피조 인력 배치, 검·경 동향파악 등 유씨 도피공작과 관련한 모든 일을 구원파 신도들에게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의 오랜 측근 중 한 명인 신씨는 김한식(72·구속 기소)씨를 청해진해운 대표 자리에 앉힐 정도로 구원파 내에서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 유씨 일가의 재산관리에도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구원파 내부 파벌싸움으로 몇 년 전부터 주요 의사결정 과정에서 소외됐다가 유씨의 도피 지원을 주도하며 다시 핵심인물로 떠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신씨와 김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난달 21일 경기도 안성 소재 금수원에 재진입했으나 신병 확보에 실패했다.

검찰은 신씨에 대한 조사결과를 검토한 뒤 이르면 14일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신씨의 딸인 30대 박모씨가 모친의 지시를 받아 유씨의 장남 대균씨와 동행하며 도피를 돕고 있는 정황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태권도 선수 출신으로 현재 지역 태권도협회 임원을 맡고 있다.
 
김 정태의 멘토링 이야기 [11]
'슈퍼맨' 이하루, 강아지와 데…
화평함과 거룩함.
종교개혁 500주년 발자취를 찾아서...
태국선교사역-최정민선교사
부르키나파소 선교사 소식
조대현 전 헌법재판관·임준택 전 직…
세월호 조사특위, 17일 예비조사팀 구…
"흰 식빵이 유해세균 없애고 '대장…
유병언 도피 지원 '신엄마' 자…
 
.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국제선교신문
서울시 중구 퇴계로 134(남산동3가 13-16) / 이사장 : 배성태 / 발행인 : 최원표(최요한) / 청소년보호책입자: 최원표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일: 2012.12.25 | 등록번호:서울 송파 다 10537 | 연락처 : 02-3789-3927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www.wmnews.org | COPYRIGHT ⓒ The World Mission New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