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룹 > 뉴스종합 > 세계선교연대 총회장 이,취임식 및 사장취임식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교계뉴스 | 일반뉴스 | 종교뉴스 | 문화뉴스 |
 
  [교계뉴스] 세계선교연대 총회장 이,취임식 및 사장취임식
 
   · 게시일 : 2020-12-01 07:55:48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세계선교연대 총회장 이,취임식 및

국제선교신문사, 명동출판사 사장 취임식 열려

 

세계선교연대(세선연) 총회장으로 이도재 목사(우간다 선교사)가 취임했다. 현 선교사가 국내 교단 총회장으로 취임하는 것은 한국 교단 역사와 선교 역사상 처음이다.

89차 세계선교연대포럼과 함께 세선연 총회장 이,취임식 및 국제선교신문사 사장(김주덕장로), 명동출판사 사장(한희성장로) 취임식에 이어 태국, 멕시코, 인도네시아, 불가리아, 베트남, 러시아, 중국, 필리핀, 몽골, 그리스 등 17개국 20여 명의 선교사를 비롯하여 110여 명의 목회자, 사모, 각계 평신도 지도자가 참여해 격려와 축하를 전했다.

 

지난 2년간 세계선교연대 총회를 헌신적으로 섬긴 박용옥 목사에 이어 신임 총회장으로 취임한 이도재 목사는 십자가상에서 내 죄를 대신하여 피 흘리고 죽으신 예수님의 십자가를 전하고 싶은 마음이 불타고는 있는데, 흙탕물 속에 떠내려가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스스로 못 뛰어내리는 저를 밀어주신 여러분과 하나님께 감사드린다그것에 대하여 순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수고하시고 좋은 열매를 넘겨주신 박용옥 목사님, 최요한 목사님은 정말 존경하는 분들이라며 선교지에 나가서나 한국에 살고 있거나 하나님을 위해 헌신하는 분들의 발을 닦아 드리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도재 선교사는 30년 넘게 중국, 네팔, 일본, 우간다에서 사역했다.

 

이임사를 전한 박용옥 목사는 변함없이 선교하는 한 길로 걸어가겠다헌신해주신 여러 선교사님, 목사님, 대표님들에게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세선연과 세선연 총회를 도와주셔서 하나님의 영광을 크게 나타내는 역사가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세선연 대표이자 세선연 총회 총무 최요한 목사(서울명동교회)는 이날 중국에서 만 8년 동안 하나님의 은혜로 신학교 53개를 세웠는데, 이번 코로나 중에도 하나님의 역사가 계속되어 중국 제자들이 졸업식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사역 후 하나님께서 한국에 들어가라고 하셔서 2010년 귀국해 2011년 서울명동교회, 2012년 국제선교신문, 2013년 세계선교연대포럼, 2017년 명동출판사를 시작했다오직 믿음으로 말씀에 순종하면 하나님께서 때를 따라 역사하시고 은혜를 주시는 것을 보니 감사하다. 특히 국제선교신문과 명동출판사 사역을 서울명동교회의 두 장로님에게 이양하면서 짐을 맡겨드리니 홀가분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요한 목사는 또 목회나 선교의 모든 것이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기 쉽지 않은데, 세선연도 다시 시작하여 새로운 시대 새롭게 사역할 것이라고 기대를 전했다.

 

이 날 국제선교신문 사장으로 취임한 김주덕 장로(서울명동교회)세선연 기관지로서의 사명을 충실히 이행하면서 선교사들의 중요한 도구로 활용되고, 선교사님들의 희로애락과 하나님이 역사하신 선교현장을 생생히 전하며 복음을 전하는 견실한 언론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으며, 명동출판사 사장으로 취임한 한희성 장로(서울명동교회)최 목사님께서 기도로 만드신 출판사를 위해 문서선교사로서 열심과 충성을 다하여 세계 선교 발전에 이바지하는 충성된 일꾼이 되겠다이 모든 일은 여러분의 기도 없이 불가능한데, 위로는 하나님을 더욱 섬기고 아래로는 교회와 성도님들을 더욱 사랑하여 부족하지만 주님께 크게 인정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축사를 맡은 이선구 목사는 그동안 박용옥 목사, 최요한 목사의 헌신과 섬김을 치하하고, 새로 중책을 맡은 사역자들에게 합력하여 선을 이룰 것을 당부하며 복음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충실하게 배달하여 하늘나라에 갈 때까지 부끄럼 없는 여러분이 되고, 하나님의 복음이 온 세상에 널리 전파될 수 있기 원한다고 말했다. 김영진 장로는 이름도 빛도 없이 지구촌의 가장 척박한 삶의 현장에서 하나님의 뜻을 전하는 선교사들을 섬기는 세선연의 사역을 하나님이 기뻐 받으실 것이라며 장로와 목회자가 노사분쟁 없이 서로 섬겨 한 마음으로 주님의 사역을 감당하길 기원한다고 당부했다. 이태재 목사(말씀세움교회)는 축사에서 새로 취임하는 세 분을 통해 하나님이 하실 일들이 너무 기대되고 감사하다힘들 때일수록 더 열심히 주의 일을 하여 하나님의 일이 생명력 있게 나타나 주께 영광 돌리는 사역자가 되기 바란다고 권면했다. 이어 신용호 목사는 성령님의 인도하심에 민감하길 축원한다고 전했다.

 

이지희 기자

 
'슈퍼맨' 이하루, 강아지와 데…
화평함과 거룩함.
종교개혁 500주년 발자취를 찾아서...
태국선교사역-최정민선교사
부르키나파소 선교사 소식
조대현 전 헌법재판관·임준택 전 직…
세월호 조사특위, 17일 예비조사팀 구…
"흰 식빵이 유해세균 없애고 '대장…
유병언 도피 지원 '신엄마' 자…
제목/ 교회에서 사용하는 영상과 음향…
 
.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국제선교신문
서울시 중구 퇴계로 134(남산동3가 13-16) / 이사장 : 배성태 / 발행인 : 최원표(최요한) / 청소년보호책입자: 최원표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일: 2012.12.25 | 등록번호:서울 송파 다 10537 | 연락처 : 02-3789-3927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www.wmnews.org | COPYRIGHT ⓒ The World Mission New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