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룹 > 문화예술 > 고난속에 피어나는 하나님의 은혜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김정태멘토링 | 김한맥문화칼럼 | 전용대찬양문화 | 이광석교회문화 | 유병곤행복플러스 | 조병준건강상식 | 문성주유학생스토리 | 김성환유대인의성비알 | 찬양사역 및 간증 | 이달의 설교 | 최창원바이블스토리 |
 
  [찬양사역 및 간증] 고난속에 피어나는 하나님의 은혜
 
   · 게시일 : 2018-07-03 22:56:38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아 하나님의 은혜로(310)

 

길을 걷다보면 아스팔트위의 작은 틈바구니에서 자라는 풀잎을 볼 수 있다. 아무것도 자랄 수 없을 것만 같은 열악한 곳이지만 생명체가 자라고 있는 것이다. 우리인간들도 마찬가지다. 열악한 환경과 고난속에서 삶의 의지는 더 되살아나며 조금의 희망이 보이면 그 힘으로 다시 일어설 수 있다. 그러므로 우리의 삶속에서 고난과 역경은 그 누구도 피해갈 수 없으며 살아가는 동안 계속해서 겪어야 되는 삶의 일부와도 같다.

그렇다면 하나님은 왜 인간에게 고난을 주시는가? ‘고통은 신의 또 다른 선물이라고 했고 시편기자는 고난이 내게 유익하라(시편 11971~72)’라고 적었다.

하나님은 고난을 통해서 강한 힘을 얻게 하시고 잘못된 길로 가는 자들에겐 경고의 메시지로 다시 기회를 허락하시는 것임을 많은 이들의 체험과 고백을 통해서 알 수 있다. 고난조차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은혜인 것이다.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다.’는 고백의 찬송가가 아 하나님의 은혜로’(310)이다. 성도들이 모인 곳이라면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가장 많이 부르는 찬송가 중에 하나이다. 이 찬송을 보면 예수님을 믿기 전의 모습이 1절에 나온다. 2절과 3절에서는 하나님께서 나를 구원하시고 왜 또 나에게 성령을 주시고 믿게 하고 감동을 주시는가? 의문 섞인 고백을 그리고 있다. 마지막 4절에선 예수님의 다시 오심을 기대하고 바라는 간절함이 묻어있는 곡이다. 매 절마다 난 알 수 없도다그러나 나는 확실히 아네라고 대조법과 역설법을 사용하면서 강조를 하고 있다. 이 곡은 단순한 멜로디와 반복되는 음악형식을 보여주고 있다. 이 찬송을 부르고 들으면서 많은 사람들은 위로와 힐링을 받는다. 이것이 찬송의 힘이요 음악의 힘이다. 작곡가 맥 그라나한(1840~1907)은 블리스 등과 함께 찬양 동역자들이다. 이 찬송가는 1883년에 발표하여 부른 찬송이다. 우리나라에는 1931신정 찬송가에 처음으로 수록되면서 불리워졌다.

이 곡의 작사자, 휘틀(1840~1901)빈들에 마른 풀같이(183)’, ‘주의 진리 위해 십자가 군기(358)’ ‘구주와 함께 나 죽었으니(407)’ 등의 찬송가에도 시를 썼다. 작사자, 휘틀은 21세에 은행원으로 일하다 남북전쟁에 참가하여 한쪽 팔을 잃는 아픔과 상처를 받게 되지만 오히려 그로인하여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가는 은혜의 체험을 하고 찬송가의 시를 쓰고 전도자로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 특별히 휘틀은 구세군 사관학교(신학교)를 졸업하여 구세군 목회자로 영감 넘치는 은혜의 찬송가를 많이 썼다.

이 찬송의 특징은 매 절마다, ‘난 알 수 없도다.’라는 가사가 나온다. 이것은 실제로 모른다는 뜻이 아니라 후렴에서 나는 확실히 아네.”라는 내용을 강조하기 위하여 역설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찬송시의 배경은 디모데 후서 112이로 말미암아 내가 또 이 고난을 받되 부끄러워하지 아니함은 내가 믿는 자를 내가 알고 또한 내가 의탁한 것을 그 날까지 그가 능히 지키실 줄을 확신함이라는 말씀을 근거로 만들어졌다.

사도바울이 복음전파로 숫한 고난과 역경을 당하면서도 위의 말씀처럼 고백할 수 있었던 것은 주님께서 책임지고 능히 지켜주실 것을 믿고 확신했기 때문 일 것이다. ‘사랑은 가슴에 새기고 은혜는 바위에 새기라는 말처럼 고난과 역경조차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임을 믿고 사도바울의 고백처럼 나를 끝까지 지켜주실 것을 확신하는 믿음의 그리스도인이 되길 소망한다.

김진상교수

 
필리핀에서 의료봉사하며 ‘실전 선…
100세 시대, 베트남에서 배우는 효심
청소년의 다름을 이해하고 필요를 파…
청소년에게 복음과 삶이 일치하도록 …
믿음의 가정들이 무너져 가고 있다!
가나 소식 2
일터 교회의 영역 : 컨텐츠 영역
건강한 가정
김 정태의 멘토링 이야기 [11]
'슈퍼맨' 이하루, 강아지와 데…
 
.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국제선교신문
서울시 중구 퇴계로 134(남산동3가 13-16) / 이사장 : 배성태 / 발행인 : 최원표(최요한) / 청소년보호책입자: 최원표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일: 2012.12.25 | 등록번호:서울 송파 다 10537 | 연락처 : 02-3789-3927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www.wmnews.org | COPYRIGHT ⓒ The World Mission New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