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룹 > 문화예술 > 고난 속에도 피어나는 하나님의 은혜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김정태멘토링 | 김한맥문화칼럼 | 전용대찬양문화 | 이광석교회문화 | 유병곤행복플러스 | 조병준건강상식 | 문성주유학생스토리 | 김성환유대인의성비알 | 찬양사역 및 간증 | 이달의 설교 | 최창원바이블스토리 |
 
  [] 고난 속에도 피어나는 하나님의 은혜
 
   · 게시일 : 2018-07-03 21:59:04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아 하나님의 은혜로(310)

 

길을 걷다보면 아스팔트위의 작은 틈바구니에서 자라는 풀잎을 볼 수 있다. 아무것도 자랄 수 없을 것만 같은 열악한 곳이지만 생명체가 자라고 있는 것이다. 우리인간들도 마찬가지다. 열악한 환경과 고난속에서 삶의 의지는 더 되살아나며 조금의 희망이 보이면 그 힘으로 다시 일어설 수 있다. 그러므로 우리의 삶속에서 고난과 역경은 그 누구도 피해갈 수 없으며 살아가는 동안 계속해서 겪어야 되는 삶의 일부와도 같다.

그렇다면 하나님은 왜 인간에게 고난을 주시는가? ‘고통은 신의 또 다른 선물이라고 했고 시편기자는 고난이 내게 유익하라(시편 11971~72)’라고 적었다.

하나님은 고난을 통해서 강한 힘을 얻게 하시고 잘못된 길로 가는 자들에겐 경고의 메시지로 다시 기회를 허락하시는 것임을 많은 이들의 체험과 고백을 통해서 알 수 있다. 고난조차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은혜인 것이다.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다.’는 고백의 찬송가가 아 하나님의 은혜로’(310)이다. 성도들이 모인 곳이라면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가장 많이 부르는 찬송가 중에 하나이다. 이 찬송을 보면 예수님을 믿기 전의 모습이 1절에 나온다. 2절과 3절에서는 하나님께서 나를 구원하시고 왜 또 나에게 성령을 주시고 믿게 하고 감동을 주시는가? 의문 섞인 고백을 그리고 있다. 마지막 4절에선 예수님의 다시 오심을 기대하고 바라는 간절함이 묻어있는 곡이다. 매 절마다 난 알 수 없도다그러나 나는 확실히 아네라고 대조법과 역설법을 사용하면서 강조를 하고 있다. 이 곡은 단순한 멜로디와 반복되는 음악형식을 보여주고 있다. 이 찬송을 부르고 들으면서 많은 사람들은 위로와 힐링을 받는다. 이것이 찬송의 힘이요 음악의 힘이다. 작곡가 맥 그라나한(1840~1907)은 블리스 등과 함께 찬양 동역자들이다. 이 찬송가는 1883년에 발표하여 부른 찬송이다. 우리나라에는 1931신정 찬송가에 처음으로 수록되면서 불리워졌다.

이 곡의 작사자, 휘틀(1840~1901)빈들에 마른 풀같이(183)’, ‘주의 진리 위해 십자가 군기(358)’ ‘구주와 함께 나 죽었으니(407)’ 등의 찬송가에도 시를 썼다. 작사자, 휘틀은 21세에 은행원으로 일하다 남북전쟁에 참가하여 한쪽 팔을 잃는 아픔과 상처를 받게 되지만 오히려 그로인하여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가는 은혜의 체험을 하고 찬송가의 시를 쓰고 전도자로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 특별히 휘틀은 구세군 사관학교(신학교)를 졸업하여 구세군 목회자로 영감 넘치는 은혜의 찬송가를 많이 썼다.

이 찬송의 특징은 매 절마다, ‘난 알 수 없도다.’라는 가사가 나온다. 이것은 실제로 모른다는 뜻이 아니라 후렴에서 나는 확실히 아네.”라는 내용을 강조하기 위하여 역설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찬송시의 배경은 디모데 후서 112이로 말미암아 내가 또 이 고난을 받되 부끄러워하지 아니함은 내가 믿는 자를 내가 알고 또한 내가 의탁한 것을 그 날까지 그가 능히 지키실 줄을 확신함이라는 말씀을 근거로 만들어졌다.

사도바울이 복음전파로 숫한 고난과 역경을 당하면서도 위의 말씀처럼 고백할 수 있었던 것은 주님께서 책임지고 능히 지켜주실 것을 믿고 확신했기 때문 일 것이다. ‘사랑은 가슴에 새기고 은혜는 바위에 새기라는 말처럼 고난과 역경조차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임을 믿고 사도바울의 고백처럼 나를 끝까지 지켜주실 것을 확신하는 믿음의 그리스도인이 되길 소망한다.

김진상교수

[이 게시물은 홈관리자님에 의해 2018-07-03 22:54:27 오피니언에서 이동 됨]
 
필리핀에서 의료봉사하며 ‘실전 선…
100세 시대, 베트남에서 배우는 효심
청소년의 다름을 이해하고 필요를 파…
청소년에게 복음과 삶이 일치하도록 …
믿음의 가정들이 무너져 가고 있다!
가나 소식 2
일터 교회의 영역 : 컨텐츠 영역
건강한 가정
김 정태의 멘토링 이야기 [11]
'슈퍼맨' 이하루, 강아지와 데…
 
.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국제선교신문
서울시 중구 퇴계로 134(남산동3가 13-16) / 이사장 : 배성태 / 발행인 : 최원표(최요한) / 청소년보호책입자: 최원표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일: 2012.12.25 | 등록번호:서울 송파 다 10537 | 연락처 : 02-3789-3927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www.wmnews.org | COPYRIGHT ⓒ The World Mission New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