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룹 > 문화예술 > 백령도 최초의 중화동 교회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김정태멘토링 | 김한맥문화칼럼 | 전용대찬양문화 | 교회 탐방기 | 유병곤행복플러스 | 조병준건강상식 | 문성주유학생스토리 | 김성환유대인의성비알 | 찬양사역 및 간증 | 이달의 설교 | 최창원바이블스토리 |
 
  [교회 탐방기] 백령도 최초의 중화동 교회
 
   · 게시일 : 2014-12-30 15:24:48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귀츨라프, 서경조, 서상륜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초대 사역자는 언더우드 목사

 

백령도 최초의 중화동 교회를 소개합니다. 귀츨라프의 흔적이 남아 있는 곳, 소래교회와 더불어 조선인 스스로 선교사가 들어오기 전에 이미 세워진 교회, 최초의 순교자인 토마스 선교사보다 이미 먼저 들어와서 복음을 전한, 그리고 소래교회를 세운 서경조 서경륜 형제가 설립예배에 함께 참석하고 언더우드 목사가 초대 사역자였던 교회입니다.

 

한국 기독교의 역사는 19세기의 바깥에서부터 밀려든 선교의 물결과 더불어 시작됩니다. 그 물결이 가장 먼저 닿은 곳이 서해의 백령도가 속해있는 대청군도입니다. 대청군도와 인근해역은 바깥 세계와 접촉하는 해상의 중요한 교통 요충지였습니다. 1816년 맥스웰(Murrey Maxwell)대령이 이끌던 선단에 클리포드(H.J.Clifford)해군 대위가 자비로 승선하여 각 지역의 언어를 수집하고 선교 가능성을 탐사하기 위해 백령도에 정박하여 성경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 후 1832년 칼 귀출라프(Karl F.A.Gutzlaff)가 영국 런던 선교회의 파송을 받고 동인도 회사 무역선에 통역 겸 선상 의사로 승선하여 개신교 선교사로는 처음으로 조선에 발을 들여 놓게 되었습니다. 그는 클리포드의 비망록을 기초로 하여 백령도에 정박해 있으면서 선교활동을 전개하였습니다. 그 후 여러 선교사들이 조선에 입국하기 전 백령도에 임시 정박하여 선교활동을 펼치면서 조선의 사정을 알아보고 기다렸던 역할을 했다는 기록들이 남아있습니다. 그 후 1885년에 최초의 선교사가 조선에 입국하게 되었지만 이곳까지 선교사의 손길이 닿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다 1898년 백령도 진의 첨사 자문역으로 참사 벼슬을 지냈던 허득이 복음의 씨앗을 받고 그 곳에 유배 되어온 김성진, 황학성, 장지영 등과 함께 한학 서당에 중화동 교회를 설립하게 됩니다. 복음의 시앗은 결코 헛된것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1884920일 알렌 선교사의 조선 입국보다도 50여년이나 앞서 복음의 씨앗이 백령도에 떨어졌고 조선인들에 의해 자발적으로 최초의 중화동 교회가 세워졌다는데 큰 의의를 둘 수 있습니다. 백령도는 많은 빼어난 자연 경관을 자랑하는 관광지이고 또한 백령 기독교 역사관을 비롯하여 허득 참사 기념비 등 여러 선교 유적지가 잘 보존되어져 있고 심청전의 인당수가 가까이 있어 심청이의 유적지입니다. 특히 백령 기독교 역사관은 군비를 들여 지어진 역사박물관으로 백령도 주민들이 자랑스러워하는 유적지이다.

1884년 황해도 송천에 최초의 자생교회인 소래교회를 세운 서경조 형제가 1898년 중화동교회 설립예배에 참석하여 예배를 인도했던 것도 소중한 역사입니다. 중화동교회는 18988 25(음력) 중화동의 한문서당에서 많은 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서경조 장로의 집전으로 설립예배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백령도는 이 중화동교회를 중심으로 기독교가 급속하게 발전하게 됐으며, 지금은 해병대 백령교회 등 군부대교회를 비롯하여 10개 교회가 백령도 복음화에 힘쓰고 있습니다. 1816년 중국 대사를 수송하던 영국 함대가 서해안에서 해로탐사를 하며 접근했던 곳이 바로 백령도입니다. 기독교 복음전파의 시작인 셈이지요. 이후 영국 런던선교회 파송 선교사인 귀츨라프가 동인도회사 소속의 함선을 타고 들어와 통상에 실패하고 백령도에 들러 복음을 전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귀츨라프는 백령도 이외에도 고대도 원산 등을 돌며 쪽 복음을 전했다.

 
건강한 가정
김 정태의 멘토링 이야기 [11]
'슈퍼맨' 이하루, 강아지와 데…
화평함과 거룩함.
종교개혁 500주년 발자취를 찾아서...
태국선교사역-최정민선교사
조대현 전 헌법재판관·임준택 전 직…
부르키나파소 선교사 소식
세월호 조사특위, 17일 예비조사팀 구…
"흰 식빵이 유해세균 없애고 '대장…
 
.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국제선교신문
서울시 중구 퇴계로 134(남산동3가 13-16) / 이사장 : 배성태 / 발행인 : 최원표(최요한) / 청소년보호책입자: 최원표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일: 2012.12.25 | 등록번호:서울 송파 다 10537 | 연락처 : 02-3789-3927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www.wmnews.org | COPYRIGHT ⓒ The World Mission New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