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룹 > 선교사역 > 미국선교-김순식목사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중국 | 미국 | 일본 | 태국 | 대만 | 가나 | 호주 | 필리핀 | 불가리아 | 탄자니야 | 캄보디아 | 인도네시야 | 기타지역 |
 

  [미국] 미국선교-김순식목사
 
   · 게시일 : 2020-12-01 07:57:26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한 해를 보내는 아쉬운 마음

 

필자는 이전까지만 해도 12월이 오면 크리스마스와 새 해를 맞이할 설레는 마음을 가졌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벌써 한 해가 저물어 가는구나 하는 아쉬운 마음이 앞섭니다. 금년에는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행동반경이 제한된 상태에서 아쉬운 시간들이 많았고 새 해가 오면 나이 한 살을 더 먹는구나 하고 흘러간 시간들이 몹시 아쉬워 집니다.

노래에도 고장 난 벽시계는 멈추었는데 저 세월은 고장도 없네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고장도 없고 멈추지도 않는 세월은 시간의 귀중함과 내 인생의 남은 시간들을 계산하게 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당하고 눈물을 흘려야 했던 2020, 보이지도 않는 작은 병균의 위력앞에 공포감과 자연 재앙 앞에 무력한 인생을 돌아보고 하나님 앞에 무릎을 끓는 기회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2천 년 전에 사도 야고보는 인생은 앞날을 예측할 수 없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잠간 있다가 사라지는 안개라고 강조했습니다. “내일 일을 너희가 알지 못 하는 도다 너희 생명이 무엇이뇨 너희는 잠간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4:14) 그리고 시편기자는 우리의 년 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이라도 그 년수의 자랑은 수고와 슬픔뿐이요 신속히 가니 우리가 날아가나이다”(시편90:10) 라고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은혜로 새 해에는 좀 더 좋은 일들이 있기를 소망하고 기도합니다. 그리고 다시한번 마음을 결단합니다. 이 험난하고 악한 세상에서 오직 주님의 뜻대로 믿음으로 굳건히 살아가겠노라고 말입니다.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보내면서 고통스러웠던 일과 슬펐던 일들을 마음에서 멀리 떠나보내시고 설레는 마음으로 새 해를 맞이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김순식목사


 
'슈퍼맨' 이하루, 강아지와 데…
화평함과 거룩함.
부르키나파소 선교사 소식
종교개혁 500주년 발자취를 찾아서...
태국선교사역-최정민선교사
조대현 전 헌법재판관·임준택 전 직…
세월호 조사특위, 17일 예비조사팀 구…
"흰 식빵이 유해세균 없애고 '대장…
유병언 도피 지원 '신엄마' 자…
제목/ 교회에서 사용하는 영상과 음향…
 
.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국제선교신문
서울시 중구 퇴계로 134(남산동3가 13-16) / 이사장 : 배성태 / 발행인 : 최원표(최요한) / 청소년보호책입자: 최원표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일: 2012.12.25 | 등록번호:서울 송파 다 10537 | 연락처 : 02-3789-3927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www.wmnews.org | COPYRIGHT ⓒ The World Mission New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