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룹 > 선교사역 > 필리핀선교-정오삼선교사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중국 | 미국 | 일본 | 태국 | 대만 | 가나 | 호주 | 필리핀 | 불가리아 | 탄자니야 | 캄보디아 | 인도네시야 | 기타지역 |
 

  [필리핀] 필리핀선교-정오삼선교사
 
   · 게시일 : 2020-12-01 07:53:55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아시안 리더십 대학원(아솔) 개척전략

 

1. 바른 신학 보급

선교사는 바른 신학을 보급하는 것이 중요한 역할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2. 현지 교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 양성

현지 교회가 필요로 하는 목회자들을 양육하고 공급하는 일을 하고 있다.

3. 가난한 목회자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준다.

가난한 목회자들에게도 교육의 기회를 준다는 의미에서 아솔 대학원은 나름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4. 협력 사역의 모델 제시

선교사는 현지 교회를 돕는 조력자 또는 협력자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5.교회개척 대신 신학교 개척으로 선교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6. 자유로운 On/Off class운영으로 시간과 장소에 자유롭게 공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장소나 시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어서 코로나 시대에도 문제없이 운영이 되고 있고 온라인을 통하여 전국적 네트웍이 형성되어 언제든지 수업이 가능하다.

7. 지역분배.

도시중심의 신학교 분포와 도시 중심의 교회에서 지방 중심으로 목회를 활성화 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8. 직업학교

이것은 아직 시작하지 않았지만 학교내 직업 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할 생각이다.- 전기, 용접, 미용등을 생각하고 있다. 코로나 시대를 맞은 지금 특히 수요가 많아지고 있어 학생들이 많이 참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아솔 대학원 성장 요인

1. 자부심 심기

2. 우산 조직

3. Self-leader

4. 교수진은 일차적으로 제자들로 구성했다.

 

경영철학

1. Team Frame- 목회중심 - 탈 커리큘럼 - 신학자에서 목회자로.

아솔의 최대 약점은 학문적으로 취약점이 있다. 그러나 아솔은 목회자 중심 교육이다.

2. Hegemony to Co-worker : "" 주도적 사역에서 현지 사역자 중심으로 사역. 선교사는 현지 교회의 동역자로 규정하고 현지 교회를 도우는 선교를 지향한다.

3. Self Leader and Autonomy Manager

4. Leadership of Leaders-선교사는 언어능력이 탁월해야 한다.

5. Top to bottom : 항상 리더를 컨택 한다.

6.Team Neting. - Umbrella Strusture. 아솔 분교는 전체로서 객체이다. 개별적으로 운영하면서도 네트웍을 통해 하나로 일한다.

7. Motivation - 분교개척 유도 - 자존감 세우기-학기 중 반복적으로 학교 개척을 촉구하고 분교장 임명을 암시함으로 스스로 학교 개척에 대한 동기를 갖도록 한다.

8. 7년 동안 양육 받은 제자들이 있었다.

9. 모든 분교에 자율권 - 사역의 공유 - 전 분교는 내 사역이라는 생각을 가진다.

 

신학교 개척 장점

1. 비용절감- 지역교회가 학교가 되기 때문에 건축할 필요가 없다.

2. 지역 교회성장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지방교회 성장에 도움이 된다.

3. 잠재적 사역자를 발견하고 훈련하다.

4. 학교개척이 교회개척으로 연결되고 교회개척은 또한 학교 개척으로 이어진다.

5. 전국적 네트워킹이 이루어진다.

문제점

1. 좋은 교수 확보가 어렵다.

2. 재정확보가 어렵다.

3. 직업교육이 필요하다는 것.

5. 행정 사무실 마련이 절실하다.

 

정오상 필리핀 선교사


 
'슈퍼맨' 이하루, 강아지와 데…
화평함과 거룩함.
종교개혁 500주년 발자취를 찾아서...
태국선교사역-최정민선교사
부르키나파소 선교사 소식
조대현 전 헌법재판관·임준택 전 직…
세월호 조사특위, 17일 예비조사팀 구…
"흰 식빵이 유해세균 없애고 '대장…
유병언 도피 지원 '신엄마' 자…
제목/ 교회에서 사용하는 영상과 음향…
 
.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국제선교신문
서울시 중구 퇴계로 134(남산동3가 13-16) / 이사장 : 배성태 / 발행인 : 최원표(최요한) / 청소년보호책입자: 최원표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일: 2012.12.25 | 등록번호:서울 송파 다 10537 | 연락처 : 02-3789-3927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www.wmnews.org | COPYRIGHT ⓒ The World Mission News.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