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선교-박필우선교사

Missionary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  (행1:8)

방글라데시 선교-박필우선교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08.08 18:42

496ad4550157377f7c1beab2f83484aa_1659951741_4672.png
 

122년 만에 최악의 홍수 발생

방글라데시에 122년 만에 강타한 최악의 홍수로 인해 현재까지 최소 207명이 숨지고 700만 명 이상의 이재민이 생겼습니다. 이번 홍수로 인해 방글라데시와 인도 국경 인근 주택 수십만 채가 물에 잠겼고, 심한 지역은 마을 전체가 물에 잠기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했다고 합니다. 방글라데시는 약 700개의 강이 있어 비가 오면 홍수에 취약합니다. 인도, 네팔, 부탄 등 고산지대에서 매년마다 쓸려 내려온 엄청난 양의 물에 피해가 많았습니다. 이번 홍수도 집중호우로 인한 물이 저지대인 방글라데시로 유입되며 큰 피해를 보게 되었습니다.

이 지역 수 남간지와 실렛을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빠른 복구와 정상화와 2, 3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기도 부탁합니다.

파트마 다목적대교 개통

예상보다 공사기간이 약 4년 더 늘어나서야 완공할 수 있었지만 이동수단이던 배를 이용하지 않아도 되어 지역주민들은 환호성과 박수를 보냈습니다. 다리의 개통으로 소외 받던 지역 경제가 살아나고 복음도 활발하게 전파되는 계기가 되도록 기도해 주세요.

교회 앞 딱지 파는 어린아이

꾸스빠라 빛과 소금의 교회를 가기위해서 지나가는 골목에서 어느 날부턴가 어린아이가 돗자리를 펴고 딱지를 팔고 있습니다. 학교도 다니지 않는 이 아이는 부모나 누군가의 지시 하에 2다까(30)를 받고 딱지를 팔고 있는 것입니다. 너무 안타까워 현실을 마주하고 있으면 마음이 아파옵니다. 아이들이 미래의 꿈을 꾸고 공부해야 할 나이에 산업전선에서 일 해야만 하는 안타까움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요?

전도의 현장에서 만난 로힝야족 할아버지

로힝야족은 미얀마의 탄압을 피해서 방글라데시로 들어온 약 100만 명이 넘는 소수부족입니다. 하지만 국적이 없이 난민캠프 안에서만 지내야하는 창살 없는 감옥과 같은 곳에서 생활해야 합니다. 경제활동을 할 수도 없고, 캠프 밖으로 나갈 수도 없습니다. 여전히 해결 방법이 없이 창살 없는 감옥에서 생활하고 있는 로힝야족의 자유를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방학과 자원봉사 활동

방학과 함께 5일간 NGO에서 자원봉사 할 수 있는 시간을 허락해줘서 현지학교를 방문하며 그들을 도와주고 어린 학생들과 함께 보낼 수 있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림 그리는 것도 도와주고, 스포츠 활동도 함께 하고, 악기로 연주도 하고, 학교의 행정도 배우며 등 여러 활동을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날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이런 시간들을 통해서 방글라데시 학생들을 더 많이 이해할 수 있어서 좋았고, 앞으로도 사회에 도움을 주는 사람이 되겠다고 하는 모습을 보면서 부모로써 아주 기뻤습니다.

비자 갱신 중

비자 연장을 위해서 신청하며 서류를 접수한 지 벌써 5개월이 지났는데 아직도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비자에 필요한 모든 비용이 해결될 수 있도록 기도해주시고 무엇보다 제가 주님 바라보며 지치지 않고 잘 진행할 수 있도록 기도해주세요.

aamos76@naver.com, family76@hanmail.net

 

기도제목

1. 홍수로 인해 피해가 심한 수 남간지와 실렛 지역에 빠른 복구와 정상화가 될 수 있도록

2. 파트마 다목적대교의 개통으로 소외받던 지역에 경제 활성화와 복음이 전파되도록.

3. 방글라데시 아이들이 주님 안에서 꿈과 희망을 품고 자라도록.

4. 창살 없는 감옥에서 생활하고 있는 로힝야족의 자유를 위하여.

5. 비자의 문제가 잘 해결되게 하시고 저희 가정의 건강을 위하여.

 

 

박필우,임영미 선교사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2-08-08 18:42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인도콜카타 -이후선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뜨거운 열기와 습도는 늘 적응하기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도 함께 할 수 있음에 감사하지요. 날씨와 상관없이 하나님을 바라보며 은혜를 구함으로 8월도 성령님과의 동행이 있으시… 더보기
인도-임성근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땅끝 사역의 동역자분들께8월 7일 주일에 라이프 리소스 뭄바이 교회서 설교하고 예배 드린 후 존슨 형제의 큰 아들 버닌(20)을 인도 사역종족을 한국으로 “역파송(Reverse-S… 더보기
인도 -이필립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가을 하늘은 아니더라도 저 멀리 작은 도시의 아파트가 잘 보이는 것을 보니 하늘이 많이 맑아졌음을 느낍니다. 인도는 장마철이 끝나가면서 사역하기 아주 좋은 계절이 오고 있습니다. … 더보기
콜롬비아 -김선훈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한국에서의 사역2022년 1월 14일에 한국에 두 가지 목적으로 입국을 했습니다. 첫째는 어금니 두 개를 발치하고 3개월이 지나 임플란트 치료를 받기 위함이고, 두 번째는 5월 9… 더보기
인도 이은옥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어린이 교육 선교회 최근 들어 가까운 지인들이 여러 질병으로 코로나로 이 세상을 떠나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우리 학교의 한 10학년 여학생도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어야 하는 … 더보기
에티오피아_박종국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어려운 환경가운데도 하나님의 나라 확장을 위해서 부족한 저희들을 위해 기도해 주시고 후원해 주신 많은 분들의 사랑과 기도에 감사를 드립니다. 에티오피아 코로나와 내전의 안정적 추세… 더보기
브라질-김현수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상파울로에서 사랑하는 목사님과 성도님들께 주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코로나19에게 모든 책임을 돌리면서 교회에 와서 예배드리는 것과 복음을 젂하는데, 점점더 소월해지고 무디어 가… 더보기
방콕-정석천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사랑하는 영적전쟁에 동참하신 동역자님께.현재 우리의 바람과 기도 내용에 동참해 주십시오. 부족한 저희를 늘 기억해주시고 태국 복음화에 관심을 가지시고 기도해 주심에 고맙고 감사드립… 더보기
방글라데시-박필우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외화 부족으로 IMF에 45억 달러 차관 요청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는 가운데 방글라데시가 외화 달러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서 국제통화기금(IMF)에 손을 벌리기로 했습니다.경제가 어… 더보기
네팔-장진만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네팔에도 4월부터 시작된 무더위와 장마가계속반복되고 있으며 7월부터 코로나도 증가하고있는 추세입니다.C 교회 사역우리가 섬기고 있는 C교회는 조금씩 부흥되고 있습니다. 담임목사인 … 더보기
뉴질랜드 -장철호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예년에 비해 유난히도 춥고 습했던 겨울이 이제는 봄 장군의 기세에 꺾이고 있는 계절입니다. 기도의 동역자 여러분들 모두 코비드 시국에 건강하셨는지요? 저희들은 여러분들의 기도와 사… 더보기
네팔 선교-차기현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저이마시!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전세계가 기후이상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우리나라도 홍수로 어마어마한 피해와 인명피해가 있었고 뉴질랜드도 100년만에 폭우로 비상사태를 … 더보기
남아공 선교-김현태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보내주시는 기도와 후원에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리며 저희는 하나님과 사람 앞에 늘 빚진 마음으로, 감사한 마음으로 사명 감당하며 조국과 여러분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부흥성… 더보기
Now
방글라데시 선교-박필우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122년 만에 최악의 홍수 발생방글라데시에 122년 만에 강타한 최악의 홍수로 인해 현재까지 최소 207명이 숨지고 700만 명 이상의 이재민이 생겼습니다. 이번 홍수로 인해 방글… 더보기
캄보디아 선교-조동천선교사
국제선교신문 |
“The One PRAYER two PRAYER three PRAYER, 기도의 힘 THE POWER OF PRAYER”할렐루야 아멘! 선교의 동지 동역자 여러분, 응답하시는 하나…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