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탐방기- “금산교회”

문화예술 wmnews.org

교회탐방기- “금산교회”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2021.10.02 13:51


 

"기억자() 한옥교회 '금산교회'는 역사와 감동의 현장이다"

 

전주와 김제 경계부근 모악산 기슭에 있는 기억자()로 지어진 '금산교회'(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 136). 1905년 최의덕(L.B.Tate) 선교사가 설립한 '기억자'() 모양의 한옥교회로 지금도 잘 보존되고 있다.

조덕삼 장로가 이자익 목사를 담임으로 청빙

교회강대상에서 우측 마루에는 남성들, 좌측 마루에는 여성들이 앉아 예배드린 곳이다. 이 교회에 출석하던 지주 조덕삼(1867-1919, 조세형 국회의원 할아버지)과 머슴 이자익이 교회에서 열심히 봉사했는데, 이자익은 먼저 장로로 선출되고, 후에 조덕삼이 장로가 되었다.

남녀가 유별, 같은 공간 따로 예배

1900년대 유교사상이 짙은 시절 남녀가 유별할 때 같은 공간이지만 예배를 따로 보던 시절이 있었다. 교회 입구에서 봐도 앞쪽엔 남자가 들어가는 문이 있고 뒤쪽은 여자가 들어가는 문이 별도로 있을 정도로 결코 따로 또 같이예배를 봤던 시절의 ”(기억자) 모양의 한옥교회다. 1905년 미국의 최의덕(L.B.Tate) 선교사가 처음 세운 교회로 1908년에 현재의 자리로 옮겨 왔다. 예전에 모습의 교회가 잘 보본되어 있다. 전시관도 있어 볼거리가 풍성하다. 더 생겨난 모습이다.

금산교회는 1905년 미국 선교사가 처음 세운 교회로 1908년에 현재의 자리로 옮겨 왔다. 이곳은 내부 구조가 독특한 교회로써 당시 남녀 칠세 부동석에 따라서 ""(기억자)자 모양의 구조로 남녀 구분을 지어 예배를 드렸다. 현존하는 교회에서 가장 오래된 자형" 한옥교회다. 오래된 종탑이 그대로 있는데, 현재도 종탑에서 예배시간을 알린다.

남자가 들어가는 문과 여자가 들어가는 문이 달랐다. 교회 건물은 남북방향으로 5칸이며 여기에 동쪽으로 2칸을 덧붙여 뒤집힌 ”(기억자) 형태의 모습을 하고 있다.

문화재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금산교회'는 지금 예배를 드리지 않고 문화재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자형의 한옥교회 중 원형이 그대로 보존되어 문화재로 보존되는 곳은 '금산교회'뿐이다.

100년전 사용하던 성경책

새롭게 만들어진 전시관 안으로 들어서면 볼거리보다도 금산교회 옛 자료들과 닥종이 인형으로 예배드리는 모습을 그대로 재현해 놓은 모습이 보인다. 오래된 종탑, 49개 건반의 오래된 풍금, 당시의 화폐 등 작은 박물관을 떠올리게 한다.

그리고 교회 초창기부터 자리했던 풍금100년의 역사를 자랑하고 있으며, 아직도 누르면 소리가 난다. 이 풍금에 맞추어 예배를 드렸다고 상상하니 역사의 한 페이지가 그려진다.

아름다운 일화가 주는 메시지

조덕삼 장로는 이자익 목사를 '금산교회' 담임목사로 청빙하여, 잘 받들어 섬겼다.

조덕삼 장로의 가정은 지금 3대째 금산교회를 섬기고 있다.

 

(금산교회 : 전북 김제시 금산면 금산리 290-1번지)

 

나관호 목사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1-10-02 13:51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Hot
아펜젤러 선교사님의 고향을 다녀와서
국제선교신문 |
헨리 게하르트 아펜젤러(Henry Gehard Apenzeller, 1858-1902) 선교사님은 1858년 2월 6일 필라델피아 근교인 소더턴(Souderton)에서 스위스계 아… 더보기
Now
교회탐방기- “금산교회”
국제선교신문 |
"기억자(ㄱ) 한옥교회 '금산교회'는 역사와 감동의 현장이다" 전주와 김제 경계부근 모악산 기슭에 있는 기억자(ㄱ)로 지어진 '금산교회'(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 136호)다. 19… 더보기
Hot
부러움보다 칭찬받는 삶을 살아라.
국제선교신문 |
세상 사람들은 자신이 다른 사람들에게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를 원한다.좋은 대학 가서 좋은 직장에 취직해서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 원하고 좋은 차타고 넓은 아파트에 살아서 부러움의 대… 더보기
Hot
무명 자 같으나 유명한 자요 (고후 6:9) - 화성 수촌 교회
국제선교신문 |
화성 시에 가면 유명한 교회가 있다. 일제 강점기 시대에 만세 사건으로 말미암아 많은 고난과 핍박이 있었던 교회이다. 이렇게 이야기 하면 다들 제암 교회를 떠 올릴 것이다. 그러나… 더보기
Hot
밝고 환한 모습이 좋다
국제선교신문 |
그 옛날 웃으면 복이 온다는 코메디 프로가 있었다그만큼 웃는 것이 좋다고 한다웃음이 암을 치료하는 항암제 보다 200백 이상의 치료 효과가 있다는 것은 이제 제법 많이 알려져 있다… 더보기
Hot
낙토(樂土)인가? 낙토(落土)인가?
국제선교신문 |
모 방송사에서 취재하여 방영한 충격적인 내용을 보았다.은혜로교회의 신00목사(?)와 그의 아들이 공모하여 벌이고 있는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안 되는 하나님을 빙자한 행태였다.방영된 … 더보기
Hot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마라
국제선교신문 |
“각각 자기의 일을 살피라 그리하면 자랑할 것이 자기에게는 있어도 남에게는 있지 아니 하리니” [갈 6:4]지금 세상에는 가진 것도 많고 배운 것도 많은데 열등감에 빠져 불행한 삶… 더보기
Hot
야곱
국제선교신문 |
일인칭 스토리텔링 바이블어느 날 어머니께서 상기된 표정으로 급히 나를 찾으셨다.표정만 봐도 중요한 일이 일어났음을 직감할 수 있었다.어머니는 내 손을 잡고 조용한 곳으로 가서 말씀… 더보기
Hot
이삭
국제선교신문 |
스토리텔링 바이블모리아산에서 하나님을 경험한 후 이삭은 하나님에 대해 깊은 생각에 빠졌다.아버지 아브라함에게서 하나님은 어떤 분이실까?그가 어떤 분이시기에 아들인 나마저 제물로 드… 더보기
Hot
아브라함이 믿음의 조상이라구요???
국제선교신문 |
스토리텔링 바이블왜 아브라함을 믿음의 조상이라 하는가?아브라함은 노아의 홍수가 지난 후 바벨탑 사건을 넘어서도 한참 뒤에 나타난 세대의 사람인데 어떻게 조상이라 할 수 있는가?실질… 더보기
Hot
“농부의 눈으로 본 선악과”
국제선교신문 |
하나님은 왜 선악과를 만들었나요?인간이 먹을 줄 알면서도 선악과를 만드신 건 하나님의 잘못 아닌가요?선악과를 통해서 하나님이 죄와 벌을 조장하시는 게 아닌가요?선악과에 얽힌 여러 … 더보기
Hot
“하나님의 침묵과 개입-바벨탑”
국제선교신문 |
스토리텔링 바이블역사해석의 열쇄를 제공해 주는 곳이 있다.창세기1-11장에 나타난 원역사이다.원역사를 읽으며 개인적으로 가장 안타까운 곳 중에 하나는 노아홍수와 바벨탑 사이에 기록… 더보기
Hot
주의 사랑으로 물들이는 10월
국제선교신문 |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은(338장)성도들에게9월이 기도의 달이라면10월은 가을로 물들이는 단풍처럼 우리의 마음을 주께로 더 가까이 가면서 예수님 색으로 물들이기에 적합한 달이다.… 더보기
Hot
고난속에 피어나는 하나님의 은혜
국제선교신문 |
아 하나님의 은혜로(310장)길을 걷다보면 아스팔트위의 작은 틈바구니에서 자라는 풀잎을 볼 수 있다.아무것도 자랄 수 없을 것만 같은 열악한 곳이지만 생명체가 자라고 있는 것이다.… 더보기
Hot
꽃보다 아름다운 어버이의 사랑
국제선교신문 |
어머니의 넓은 사랑(304장)하나님이 천사에게 세상에 내려가서 가장 아름다운 것 3가지를 가져 오라고 했을 때 천사가 가져온 것은1)아름다운 꽃?2)어린 아이의 웃음3)어머니의 사…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