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 자 같으나 유명한 자요 (고후 6:9) - 화성 수촌 교회

문화예술 wmnews.org

무명 자 같으나 유명한 자요 (고후 6:9) - 화성 수촌 교회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08.05 04:24
237366936_507Te8dm_97d7be3ddad4d99233969c504e76675d8b312107.png
 

화성 시에 가면 유명한 교회가 있다. 일제 강점기 시대에 만세 사건으로 말미암아 많은 고난과 핍박이 있었던 교회이다. 이렇게 이야기 하면 다들 제암 교회를 떠 올릴 것이다. 그러나 제암리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수촌 교회가 바로 그 교회이다. 3.1독립 운동 때 제암리 학살 사건과 같은 맥락에서 일본에 의해 만행이 저질러진 곳이다.
 그러나 제암 교회에 비해서는 덜 알려진 교회이기도 하다. 지금 이 교회를 담임하는 조인연 목사가 우리 코로나 19 박멸을 위한 전 국토 순례 기도단에게 다음과 같이 교회의 역사를 설명해 주었다.
 수촌 교회의 시작은 아펜 젤러 선교사의 전도를 받은 김응태 목사(당시 성도)가 주도로 1905년 3월5일에 정창하의 집에서 7명이 모여 예배드림으로 수촌교회가 시작되었다. 그러다가 1907년 수촌리 큰말 소재의 초가 15칸을 매입해서 예배당으로 수리 개조하여 사용하였다. 그리고 일제 강점기 시대인 1919년 3.1 운동이 일어났을 때 수촌 교회를 담임했던 교역자는 김교철 전도사였다. 그와 수촌 교회 교인들을 중심이 되어 수촌리에서 만세 사건이 일으켰다. 수촌리 만세 사건은 4월 2일 장안면과 우정면 주민들이 합세하여 벌인 격렬한 독립만세 시위가 그 도화선이 됐다. 4월 3일 오전 장안면 수촌리와 석포리 주민들은 독립 만세를 부르며 면사무소로 몰려가 건물을 파괴하였다. 그리고 우정면 주곡리 일대의 시위대와 쌍봉산에서 합류하여 집회를 가진 뒤 우정 면사무소를 파괴하고 화수리 주재소를 습격하였다. 
 면사무소가 파괴된 것은 물론 주재소가 불에 타고 일본인 순사까지 살해를 당하자, 일본군 검거반은 수촌리를 그 진원지로 파악하고, 그 곳의 천도교 남양 교구 순회 전교사 백낙열과 감리교 전도사 김교철 등을 체포하기 위해 4월 5일 새벽 3시 반경에 수촌리를 급습하였다. 이 과정에서 검거반은 천도교 전교실과 수촌교회 예배당은 물론 민가에도 불을 질러 마을 전체가 소실되었다.
 이때 온 마을이 불로 아수라장이 된 상황에도 김 의태 집사님은 자신의 집에 난 불을 끌 생각도 하지 않고 교회로 달려왔다. 교회가 불길에 휩싸일 때 교회에 보관하고 있는 궤를 들고 나왔다. 이 궤가 복원된 옛 수촌 교회에 아직도 보관되어 있다. 그 궤 안에는 3.1운동에 참가하겠다는 결의서와 함께 교인 교적부가 들어 있었다. 3.1운동 참가 결의서는 자신의 생명을 담보한 귀한 문서이다. 아울러 교적부는 그 당시에 하늘 생명책과 같이 여기는 귀한 보물(?)이었다. 이 일로 15명의 교우들이 서대문 형무서로 연행이 되었다. 그 당시에 배재 학당 학생이었던 차인범(19살)은 옥중에서 순교를 하게 된다. 그렇게 끌려왔던 14명은 나중에 애국지사로 인정을 받게 되었단다.
 3.1 독립 운동으로 큰 시련을 겪은 수촌교회(교인 다수가 구금, 투옥, 도주, 행방불명 등)는 큰 상처를 입고 쇠퇴하기 시작하였다. 급기야 교회 존폐 위기에 까지 내몰렸다. 그런데 뜻있는 분들의 주선으로 1932년 현 교회의 위치인 수촌리로 이전한다. 일제 강점기 말기의 극심한 교회 탄압 속에서도 꾸준히 교회를 지켜온 것은 하나님의 은혜이다. 예배당은 불에 타 1922년 4월 아펜젤러와 노블 선교사의 협조로 8칸의 초가 예배당을 마을에 새로 세웠고, 1932년 1월 수촌리에 교회를 세워 지금의 자리에 세워지게 됐다. 옛날 수촌교회는 현재의 예배당 옆 자리에 복원돼 있다. 1965년 6월 15일 건축 봉헌된 교회 예배당(1986년 5월 20일 향토유적 제 8호로 지정되었다.)
 조국의 광복을 맞이하여 수촌교회는 새로운 활기를 띠게 되었다. 그러나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남침으로 인한 전란 속에 전국이 폐허가 되었으나 수촌교회는 무사하게 된다.
 교회 설립에 주도한 김응태 목사님의 후손과 3.1운동을 주도한 김교철 전도사님의 후손이 지금도 수촌 교회를 지키고 있단다. 지금의 수촌 교회는 새벽마다 3.1운동을 기념해 31번의 타종으로 마을을 깨우고 있단다. 그 종지기들이 바로 이들의 후손이 담담하고 있단다. 역사는 있되 전통이 없는 교회가 아니라 역사와 아름다운 전통을 지닌 이 교회야 말로 무명 자 같으나 유명한 교회 라고 말 할 수 있겠다.

 

주소: 경기도 화성시 장안면 수촌1리 674번지    담임목사:조인연
* 전화: 031) 351-2161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1-08-05 04:24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부러움보다 칭찬받는 삶을 살아라.
국제선교신문 |
세상 사람들은 자신이 다른 사람들에게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를 원한다.좋은 대학 가서 좋은 직장에 취직해서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 원하고 좋은 차타고 넓은 아파트에 살아서 부러움의 대… 더보기
Now
무명 자 같으나 유명한 자요 (고후 6:9) - 화성 수촌 교회
국제선교신문 |
화성 시에 가면 유명한 교회가 있다. 일제 강점기 시대에 만세 사건으로 말미암아 많은 고난과 핍박이 있었던 교회이다. 이렇게 이야기 하면 다들 제암 교회를 떠 올릴 것이다. 그러나… 더보기
밝고 환한 모습이 좋다
국제선교신문 |
그 옛날 웃으면 복이 온다는 코메디 프로가 있었다그만큼 웃는 것이 좋다고 한다웃음이 암을 치료하는 항암제 보다 200백 이상의 치료 효과가 있다는 것은 이제 제법 많이 알려져 있다… 더보기
낙토(樂土)인가? 낙토(落土)인가?
국제선교신문 |
모 방송사에서 취재하여 방영한 충격적인 내용을 보았다.은혜로교회의 신00목사(?)와 그의 아들이 공모하여 벌이고 있는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안 되는 하나님을 빙자한 행태였다.방영된 … 더보기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마라
국제선교신문 |
“각각 자기의 일을 살피라 그리하면 자랑할 것이 자기에게는 있어도 남에게는 있지 아니 하리니” [갈 6:4]지금 세상에는 가진 것도 많고 배운 것도 많은데 열등감에 빠져 불행한 삶… 더보기
야곱
국제선교신문 |
일인칭 스토리텔링 바이블어느 날 어머니께서 상기된 표정으로 급히 나를 찾으셨다.표정만 봐도 중요한 일이 일어났음을 직감할 수 있었다.어머니는 내 손을 잡고 조용한 곳으로 가서 말씀… 더보기
이삭
국제선교신문 |
스토리텔링 바이블모리아산에서 하나님을 경험한 후 이삭은 하나님에 대해 깊은 생각에 빠졌다.아버지 아브라함에게서 하나님은 어떤 분이실까?그가 어떤 분이시기에 아들인 나마저 제물로 드… 더보기
아브라함이 믿음의 조상이라구요???
국제선교신문 |
스토리텔링 바이블왜 아브라함을 믿음의 조상이라 하는가?아브라함은 노아의 홍수가 지난 후 바벨탑 사건을 넘어서도 한참 뒤에 나타난 세대의 사람인데 어떻게 조상이라 할 수 있는가?실질… 더보기
“농부의 눈으로 본 선악과”
국제선교신문 |
하나님은 왜 선악과를 만들었나요?인간이 먹을 줄 알면서도 선악과를 만드신 건 하나님의 잘못 아닌가요?선악과를 통해서 하나님이 죄와 벌을 조장하시는 게 아닌가요?선악과에 얽힌 여러 … 더보기
“하나님의 침묵과 개입-바벨탑”
국제선교신문 |
스토리텔링 바이블역사해석의 열쇄를 제공해 주는 곳이 있다.창세기1-11장에 나타난 원역사이다.원역사를 읽으며 개인적으로 가장 안타까운 곳 중에 하나는 노아홍수와 바벨탑 사이에 기록… 더보기
주의 사랑으로 물들이는 10월
국제선교신문 |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은(338장)성도들에게9월이 기도의 달이라면10월은 가을로 물들이는 단풍처럼 우리의 마음을 주께로 더 가까이 가면서 예수님 색으로 물들이기에 적합한 달이다.… 더보기
고난속에 피어나는 하나님의 은혜
국제선교신문 |
아 하나님의 은혜로(310장)길을 걷다보면 아스팔트위의 작은 틈바구니에서 자라는 풀잎을 볼 수 있다.아무것도 자랄 수 없을 것만 같은 열악한 곳이지만 생명체가 자라고 있는 것이다.… 더보기
꽃보다 아름다운 어버이의 사랑
국제선교신문 |
어머니의 넓은 사랑(304장)하나님이 천사에게 세상에 내려가서 가장 아름다운 것 3가지를 가져 오라고 했을 때 천사가 가져온 것은1)아름다운 꽃?2)어린 아이의 웃음3)어머니의 사… 더보기
160장 무덤에 머물러-
국제선교신문 |
“어둠은 빛을 이기지 못한다.”160장 무덤에 머물러-기독교의 복음을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십자가와 부활’이다. 만약에 부활이 없다면 기독교는 죽은 종교에 불과 할 것이고, 부활의… 더보기
“??찬송은 힐링의 에너지다??”
국제선교신문 |
“찬송은 힐링의 에너지다”- <214장(통349) ‘나 주의 도움 받고자’>집에 꽃을 심으면 꽃향기가 옆집과 온 동네에 퍼지는 것처럼 찬송은 나 자신뿐 아니라 사랑하는 …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