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토(樂土)인가? 낙토(落土)인가?

문화예술 wmnews.org

낙토(樂土)인가? 낙토(落土)인가?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08.05 04:12

237366936_5PMbx2ES_5c67b1b0bb2dfd71a19a7251b184f65a01914c44.jpg
 


모 방송사에서 취재하여 방영한 충격적인 내용을 보았다은혜로교회의 신00목사(?)와 그의 아들이 공모하여 벌이고 있는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안 되는 하나님을 빙자한 행태였다방영된 내용대로라면 이는 기독교 이단이 아니라 범죄 집단의 사기며 착취요 폭력에 지나지 않았다.

교회라는 이름을 붙였다 하여 다 교회가 아니며 하나님의 이름을 들먹였다 하여 다 기독교도 아니다파렴치를 넘어 인면수심을 지니지 않고서야 어찌 부모가 자식을자식이 부모에게 타작마당이라는 허무맹랑한 교리를 도입하여 폭행하도록 조장하고 아이들을 학교에도 가지 못하도록 학대할 수 있겠는가이는 마귀의 집단일 뿐이었다.

이 벌건 대낮과 같이 열려진 세상에서 어찌 일개 여인의 유혹에 빠져 4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재산을 다 팔아서 바치고 피지라는 낙토(樂土)로 이주할 수 있으며 거기에서 끝내 지옥을 맛보는 낙토(落土)로 추락하고 있는가?

참으로 무서우면서도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어떻게 사람들을 죽이고 파괴하는 그런 발상을 할 수 있으며 어찌 그런 유혹에 넘어가 자신의 현재와 미래를 다 빼앗긴 채 지옥의 나락에서 신음할 수 있단 말인가아무리 해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하기야 하나님이 창조하신 것 중에 가장 추잡한 것이 사람일지도 모른다처음에는 하나님의 모양과 형상을 닮은 존재였으되 사탄의 유혹을 받은 뒤부터는 사탄보다 더 악해진 것이 사람일지도 모른다살인배반시기모략 등으로 점철된 인간사를 보더라도 얼마나 추악하게 변질이 되었는지 그 정도가 짐작이 된다.

나 자신이 무섭고 내가 만나는 사람들이 두렵다나와 우리의 인면 속에 무엇이 감춰져 있는지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소름이 돋는다만약 정말로 만약에 이런 사람을 정케하시기 위해 예수님이 그리스도로 오시지 않았다면이는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끔찍하다.

사람이 여기까지 하나님을 배반하며 지어온 죄를 생각하면 고개를 빳빳하게 세우고 대로를 활보하는 그 자체가 뻔뻔함의 극치다이런 글을 쓰는 나도 포함해서다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도 없는 것처럼 행동할 수가 없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그렇게 하는 것은 예수님바로 하나님이신 예수님이 나와 그리고 우리 모든 사람의 죄 값을 치르시기 위해 십자가에서 죽어주셨다는 그 유일한 이유 때문이다.

예수님이 사람을 위해 죽으시면서 하신 다 이루었다는 그 말씀에는 참으로 많은 것들이 함축되어 있다한 오리라도 남김이 없는 온전한 죄의 대가와 창조하셨을 때로의 완전한 회복이 다 포함되어 있다죽어 마땅한 죄인이지만 죄보다 더 크신 하나님의 대신 죽으심으로 살 수 있게 된 사람을 이제는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덮고 있다.

문제는 이런 은혜와 사랑에서 벗어난 일부가 하나님처럼 될 것이라는 그 속삭임으로 미혹되어 벌이는 악랄한 행위다집안에 있는 도적은 방비하기가 어렵듯 사람의 모습을 하고 벌이는 그 참담한 만행(蠻行)들은 예측조차 하기가 어렵다.

 

피지가 낙토(樂土)라는 사기극을 벌인 주체 신00은 구속이 되었으나 과천의 은혜로 교회와 피지의 위정자들을 등에 업은 그레이스 그룹은 아직도 건재하다그리고 차마 상상하기조차 난해한 무조건적 동조자들이 그 낙토(落土)의 보루를 지키며 치유와 회복을 거부한 채 제2, 3의 피해자들을 향해 파멸의 촉수를 뻗히고 있다.

마지막 때에 믿음을 보겠느냐고 물으시는 주님의 애잔한 음성이 아직도 여전히 갈피를 잡지 못하고 흔들리는 마음을 파고든다사람을 위해 죽어주신 주님의 원하심그 반대에서 회심의 비웃음을 짓고 있는 사탄의 추종자들이 아니라 주님의 편에 굳건히 서 있노라고 자신하는 성도들을 향해 하시는 주님의 말씀인 것이다.

최소한 목사라면 낙토(落土)에서 신음하는 자들을 낙토(樂土)로 이끌 수 있는 사명자여야만 한다교회의 이름을 빙자하여 벌이는 신00과 같은 자들에 대해 예수님이 피 값으로 사신 온전한 교회와 성도들은 얼마만큼 가슴을 치며 책임을 통감하고 있는가예수님은 오늘 그것이 알고 싶으실 것이다

김한맥선교사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1-08-05 04:12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부러움보다 칭찬받는 삶을 살아라.
국제선교신문 |
세상 사람들은 자신이 다른 사람들에게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를 원한다.좋은 대학 가서 좋은 직장에 취직해서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 원하고 좋은 차타고 넓은 아파트에 살아서 부러움의 대… 더보기
무명 자 같으나 유명한 자요 (고후 6:9) - 화성 수촌 교회
국제선교신문 |
화성 시에 가면 유명한 교회가 있다. 일제 강점기 시대에 만세 사건으로 말미암아 많은 고난과 핍박이 있었던 교회이다. 이렇게 이야기 하면 다들 제암 교회를 떠 올릴 것이다. 그러나… 더보기
밝고 환한 모습이 좋다
국제선교신문 |
그 옛날 웃으면 복이 온다는 코메디 프로가 있었다그만큼 웃는 것이 좋다고 한다웃음이 암을 치료하는 항암제 보다 200백 이상의 치료 효과가 있다는 것은 이제 제법 많이 알려져 있다… 더보기
Now
낙토(樂土)인가? 낙토(落土)인가?
국제선교신문 |
모 방송사에서 취재하여 방영한 충격적인 내용을 보았다.은혜로교회의 신00목사(?)와 그의 아들이 공모하여 벌이고 있는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안 되는 하나님을 빙자한 행태였다.방영된 … 더보기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마라
국제선교신문 |
“각각 자기의 일을 살피라 그리하면 자랑할 것이 자기에게는 있어도 남에게는 있지 아니 하리니” [갈 6:4]지금 세상에는 가진 것도 많고 배운 것도 많은데 열등감에 빠져 불행한 삶… 더보기
야곱
국제선교신문 |
일인칭 스토리텔링 바이블어느 날 어머니께서 상기된 표정으로 급히 나를 찾으셨다.표정만 봐도 중요한 일이 일어났음을 직감할 수 있었다.어머니는 내 손을 잡고 조용한 곳으로 가서 말씀… 더보기
이삭
국제선교신문 |
스토리텔링 바이블모리아산에서 하나님을 경험한 후 이삭은 하나님에 대해 깊은 생각에 빠졌다.아버지 아브라함에게서 하나님은 어떤 분이실까?그가 어떤 분이시기에 아들인 나마저 제물로 드… 더보기
아브라함이 믿음의 조상이라구요???
국제선교신문 |
스토리텔링 바이블왜 아브라함을 믿음의 조상이라 하는가?아브라함은 노아의 홍수가 지난 후 바벨탑 사건을 넘어서도 한참 뒤에 나타난 세대의 사람인데 어떻게 조상이라 할 수 있는가?실질… 더보기
“농부의 눈으로 본 선악과”
국제선교신문 |
하나님은 왜 선악과를 만들었나요?인간이 먹을 줄 알면서도 선악과를 만드신 건 하나님의 잘못 아닌가요?선악과를 통해서 하나님이 죄와 벌을 조장하시는 게 아닌가요?선악과에 얽힌 여러 … 더보기
“하나님의 침묵과 개입-바벨탑”
국제선교신문 |
스토리텔링 바이블역사해석의 열쇄를 제공해 주는 곳이 있다.창세기1-11장에 나타난 원역사이다.원역사를 읽으며 개인적으로 가장 안타까운 곳 중에 하나는 노아홍수와 바벨탑 사이에 기록… 더보기
주의 사랑으로 물들이는 10월
국제선교신문 |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은(338장)성도들에게9월이 기도의 달이라면10월은 가을로 물들이는 단풍처럼 우리의 마음을 주께로 더 가까이 가면서 예수님 색으로 물들이기에 적합한 달이다.… 더보기
고난속에 피어나는 하나님의 은혜
국제선교신문 |
아 하나님의 은혜로(310장)길을 걷다보면 아스팔트위의 작은 틈바구니에서 자라는 풀잎을 볼 수 있다.아무것도 자랄 수 없을 것만 같은 열악한 곳이지만 생명체가 자라고 있는 것이다.… 더보기
꽃보다 아름다운 어버이의 사랑
국제선교신문 |
어머니의 넓은 사랑(304장)하나님이 천사에게 세상에 내려가서 가장 아름다운 것 3가지를 가져 오라고 했을 때 천사가 가져온 것은1)아름다운 꽃?2)어린 아이의 웃음3)어머니의 사… 더보기
160장 무덤에 머물러-
국제선교신문 |
“어둠은 빛을 이기지 못한다.”160장 무덤에 머물러-기독교의 복음을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십자가와 부활’이다. 만약에 부활이 없다면 기독교는 죽은 종교에 불과 할 것이고, 부활의… 더보기
“??찬송은 힐링의 에너지다??”
국제선교신문 |
“찬송은 힐링의 에너지다”- <214장(통349) ‘나 주의 도움 받고자’>집에 꽃을 심으면 꽃향기가 옆집과 온 동네에 퍼지는 것처럼 찬송은 나 자신뿐 아니라 사랑하는 …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