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소원, 하나님을 영화롭게-요17:4~5 중에서

선교논단 wmnews.org

최고의 소원, 하나님을 영화롭게-요17:4~5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05.03 08:53

8a6e4029205909cfc2b9ab14765bf9af_1651535601_5658.jpg
 

 

요한복음 17장은 예수님께서 겟세마네 동산으로 가시기 전 성만찬 하시던 자리에서 하신 기도입니다. 첫 번째 기도 제목이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아버지께서 내게 하라고 주신 일을 내가 이루어 아버지를 이 세상에서 영화롭게 하였사오니”(4) 이는 예수님의 공생애 목적이었습니다. 이로 인해 겪어야 했던 시련과 고난이 얼마나 컸는지 모릅니다. 결국 십자가에 못 박히셨으나 주님은 견뎌내셨고 이로 인해 인간이 하나님께 가는 새로운 길을 열어놓으셨습니다. 이는 인간의 운명을 새롭게 하시려는 하나님의 의도셨습니다.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i)라는 분이 그린 성화 중에 위에서 내려다본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이 있습니다. 이는 하나님의 입장에서 십자가를 보라는 것이지 않나 싶습니다. 하나님의 공의와 하나님의 사랑이 얼마나 크신가를 보여주기 위하심입니다. 결국 죄를 용서하시지만 묵과하지는 않으시는 하나님께서 친히 그 짐을 지셨던 것입니다.

오래전 이 4절 말씀을 묵상하다가 예수님의 소원을 내 소원으로 품을 수 없을까라는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날 이후 요17:4은 삶의 과제가 되었습니다. 자주 주님 앞에서 오늘도 나는 아버지가 내게 하라고 주신 일을 이루어 아버지를 영화롭게 했는가?’ 스스로 질문하곤 합니다. 돌아보면 부끄러운 것밖에 없으나 또 질문하며 내일을 소망합니다.

여러 해 전 시애틀 양문교회 김광훈 목사님께서 설교하시며 해주신 얘기에 뜨끔해서 혼이 났습니다. 이런 글을 낭독하셨습니다.

하나님은 내게 세 번째입니다. 첫 번째는 하고 싶은 일, 두 번째는 해야 하는 일, 세 번째는 하나님 만나는 일. 하고 싶은 것 다 하고, 해야 하는 일 다 마치고, 그 후 여유가 있으면 하나님을 만나줍니다. 하나님은 내게 세 번째입니다. 어려운 일이 생길 때에도 하나님은 세 번째입니다. 내 힘으로 한번 해보고 그래도 안 되면 가까이 있는 사람에게 도와 달라고 하고 그래도 안 될 때는 하나님을 부릅니다. 하나님은 내게 세 번째입니다. 친밀감에서도 세 번째입니다. 내게 가까이 있는 것은 내 자신, 그 다음은 내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 그 다음에야 저 머~~리 하늘에 계신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은 내게 세 번째입니다.

그런데, 하나님께 나는 첫 번째입니다. 무슨 일이 있어도 내가 부르기만 하면 도와주십니다. 내가 괴로워할 때는 만사를 제쳐놓고 달려오십니다. 아무도 내 곁에 없다는 생각이 들 때는 홀로 내 곁에 오셔서 나를 위로해 주십니다. 나는 하나님께 언제나 첫 번째입니다. 나도 이제 하나님을 첫 번째로 생각했으면 좋겠습니다. 만사를 제쳐놓고 만나서 마음 놓고 울어보고 소리 높여 불러보는 삶의 고비마다 손을 꼭 잡을 수 있는 첫 번째였으면 좋겠습니다.”

그날 이 얘기를 들으면서 - 이 글을 쓰신 분의 자기 반성문이구나. 자기 고발장이구나. 그리고 나를 향한 고발장이구나싶었습니다. 앞으로도 얼마나 고발을 당해야 할지 모르지만 하나님을 영화롭게 해드려야 한다는 다짐에 가슴이 뜁니다.

 

배성태목사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2-05-03 08:53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오늘의 청교도
국제선교신문 |
1620년 영국의 퓨리탄들이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미국의 동부 플리머스에 도착했다. 오늘의 미국은 퓨리탄들이 건설한 나라이다. 퓨리탄이 공식 출발한 것은 필자가 가진 자료에 따르면 … 더보기
Now
최고의 소원, 하나님을 영화롭게-요17:4~5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요한복음 17장은 예수님께서 겟세마네 동산으로 가시기 전 성만찬 하시던 자리에서 하신 기도입니다. 첫 번째 기도 제목이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아버지께서 내게 하라… 더보기
세 계관 전쟁
국제선교신문 |
전쟁에도 여러 가지가 있다. 옛날에는 땅 뺏기 전쟁이었지만, 그 후에는 아편전쟁, 경제전쟁, 무역전쟁, 무기전쟁, 이념전쟁, 종교전쟁 등이 있었다. 그중에 나는 오늘날의 세계관 전… 더보기
약속의 땅을 향하여-수3:1~8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Life is BCD’라는 말이 있습니다. B는 Birth(출생), D는 Death(죽음), C는 Choice(선택)를 뜻합니다.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죽을 때까지 끊임없이 뭔가… 더보기
땅만 크면 대국(大國)이냐?
국제선교신문 |
1936년 8월 9일 베를린 올림픽에서 우리나라의 <손기정> 마라톤 선수가 우승했다. 그리고 한국 선수 <남승룡>은 3등을 했다. 이 일로 일제의 침략으로 식… 더보기
특권과 책임-민3:1~13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이스라엘 열두 지파 중에 아주 특별한 지위를 가진 지파가 있습니다. 레위지파입니다. 이들을 일반적으로 레위인이라고 부르는데 야곱의 셋째아들인 레위에게서 태어난 모든 자손을 일컫습니… 더보기
Hot
드레스코드와 상가람
국제선교신문 |
며칠 전, 넥타이 매는 것이 귀찮아 간편복을 입고 출근했는데 임원 중 몇 사람이 “모양은 좋은데 어쩐지 이상하다”는 말을 했다. 예전에 TV에서 시청 직원들이 반바지 차림에 슬리퍼… 더보기
Hot
죄를 이기는 새해를 소망하자-창3:1~13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온 세계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초비상인 가운데 새해를 맞았습니다. 하지만 지금 인류가 당면한 문제는 이뿐이 아닙니다. 불안정한 세계 경제, 국가간 자원 경쟁, 신 냉전체제 등등… 더보기
Hot
오직 믿음으로-히11:1~6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히브리서는 히브리인(유대인)으로서 그리스도인이 된 사람들을 위해 기록되었습니다. 당시 로마의 그리스도인들은 믿음으로 인해 박해 가운데 있었고 이로써 ‘기독신앙을 고수할 것인가, 다… 더보기
Hot
죄에 대한 단상
국제선교신문 |
나는 그동안 죄는 무엇인가’를 많이 고민해왔다.유대인들은 죄를‘빗나간 화살’이라고 정의한다.하나님의 율법에 어긋나게생활하는 것들이 죄라고 생각하고 있다.회개는 이러한 죄와 잘못을 … 더보기
Hot
말쟁이와 글쟁이
국제선교신문 |
우리말에 <장이>와 <쟁이>는 다르다. 또 장이와 쟁이는 어근의 품사를 변경시키지 않는 접미사이다. 장이는 어떤 일에 전문가를 말할 때 쓴다. 하지만 쟁이는 … 더보기
Hot
잃어버린 자를 찾아서-눅19:1~10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현수막 광고가 하나 있습니다. ‘실종된 송혜희 좀 찾아주세요’ 전국 길거리 곳곳에 걸려 있는데 보셨을 것입니다. 잃어버린 딸을 찾는 아버지의 얘기입니다. … 더보기
Hot
복지국가로 가는 길
국제선교신문 |
한국은 복지국가를 지향하는 다양한 정책들이 그동안 제시되었고 또 실행되고 있다. 그리고 각 정책들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찬반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이 과정들을 뉴스로 지켜 보면서 … 더보기
Hot
우리에게 애국이란 무엇인가?-느1:1~11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느헤미야서는 당시 이스라엘 국가 재건의 중심축 가운데 하나였던 느헤미야의 예루살렘 성벽재건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에게 과연 애국은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 더보기
Hot
사라진 교수의 사랑방
국제선교신문 |
강의가 잡혀 있어 어느 대학교에 방문했을 때다. 강의가 끝나자 학생들이 많은 질문을 했다. “사업은 어떻게 시작하셨습니까?”, “사업하실 때 제일 어려웠던 때는 언제였나요?”, “…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