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쟁이와 글쟁이

선교논단 wmnews.org

말쟁이와 글쟁이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2021.12.11 18:33


우리말에 <장이><쟁이>는 다르다. 또 장이와 쟁이는 어근의 품사를 변경시키지 않는 접미사이다. 장이는 어떤 일에 전문가를 말할 때 쓴다. 하지만 쟁이는 직업적으로, 습관적으로 일하는 자를 말할 때 쓰는데, 약간은 낮추어 부르는 것이라고 했다. 예컨대 <대장쟁이><엿쟁이><풍각쟁이><노래쟁이><환쟁이><멋쟁이><변덕쟁이><심술쟁이> 등등... 이렇게 우리말에 <쟁이>라는 말이 붙는 것은 약 80종이나 된다고 한다. 또 외모와 관련된 말에는 <갓쟁이><안경쟁이><욕쟁이><요술쟁이>등이 있다.

그 중에도 <말쟁이>가 있다.

말쟁이는 말을 잘할 뿐 아니라, 말을 만드는데 선수이다. 있는 말도 꺾어서 말하고 없는 말도 만들어 낸다. 이런 말쟁이는 상대방의 말을 듣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자기의 할 말만 다하고, 상대방의 말은 철저히 무시하고, 마음대로 해석하고 자기 유익 한데로 상대방을 무너뜨리는 특별한 기술을 가졌다. 그는 괴상한 논리로 상대의 허를 찌르기도 하고, 거짓말을 그럴듯하게 하면서 상대의 약점을 파고 들어가는 독특한 기술을 가졌다. 말하자면 오늘의 정치한다는 사람들, 대통령 후보로 나온 사람들의 모습이다.

정치꾼들은 말 그대로 <말쟁이>들이다. 말쟁이는 말 선수들이다. 진심으로 정직하게 말하는 후보들은 초장에 후보에서 떨어졌고, 말 많은 사람들만 남아서 말로서 말 대결을 하고 있다.

말에는 힘이 있다. 말은 세상을 변화시키고, 사람을 변화시킨다. 말에는 그 사람의 인격과 사상이 있고, 뜻이 있고, 철학이 있어야 하는데, 말을 둘러대고 상대를 무너뜨리고, 말을 뒤집고, 모르쇠로 일관하다가 상대의 허를 찌르는 참으로 대단한 <말쟁이>들의 경연대회를 보는 듯하다. 남아일언 중천금이란 말이 있는데, 남자의 말은 천금같이 무겁고, 힘이 있어야 하는데 가볍기가 냄비뚜껑 같은 사람들이 어찌 나랏일을 할 것인가? 후보자들에게서 나라의 미래를 꿈꾸는 비전을 들을 수 없고, 우선 먹기에 곶감이 달다는 식으로 시청자들을 속이고, 걸핏하면 국고를 털어서 소상공인들, 서민들,청년들을 지원하겠단다. 이건 아니라고 본다. 포플리즘의 전문가들이 국민의 눈과 귀를 속이는 전략을 그만했으면 한다.

<말쟁이>만 문제가 아니라, <글쟁이>도 큰일이다.

<펜은 칼보다 무섭다>는 말이 있듯이, 글만큼 사람에게 영향을 주는 것도 없다. 왜냐하면 글은 그 사람의 사상과 이념, 철학을 갖게 하기 때문이다. 서구 나라들이 아프리카나 아시아에 식민지를 만들고, 절대로 <철학>을 가르치치 않았다고 한다. 생각하는 민족이 되면 반발할 터이니...일본이 한국을 식민지화 했을 때, 일본은 친일언론을 통해서 친일 작가들이 내선일체를 주장하도록 만들었고, 신사참배는 종교가 아니고, 그냥 국가의식이라고 국민들을 세뇌 시켰다. 결국 그 때나 지금이나 <말쟁이> 못지않게 <글쟁이>도 문제였다.

지난 5년 동안 글쟁이들의 눈과 귀가 가리워졌는지 정론을 펴는 언론은 별로 없었다. 그 숱한 글쟁이들은 <좋아졌네 좋아졌네 몰라보게 좋아졌네>하면서 용비어천가를 불러댔다. 이것이 바로 대한민국이 민주주의 퇴보를 걷고 있는 이유였다. 하기는 소설가, 영화시나리오 쓰는 분들도 훌륭한 작가들도 많이 있었지만, 그중에는 사회주의 공산주의 이론을 예찬하면서 만든 소설이나 영화가, 대 히트를 치고 때 돈을 버는 자들이 참으로 많았다.

하기야 나 같은 사람도 <말쟁이>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목사로서 53년을 설교했다. 설교자는 말을 하는 자가 아니고, 성경대로 생명의 복음을 그대로 선포하는 것이다. 그런데 펜데믹기간 중에 한국교회와 지도자들은 정부로부터 강단을 제한당하고, 예배를 제한받고 있음에도 꿀 먹은 벙어리가 되고 말았다. 생각해보면 가슴 아픈 일이다. 그리고 이보다 더 크게 가슴앓이를 해야 하는 것은, 한국교회 강단이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복음>을 전하기보다 강단 꾼(Pulpiteer) <말쟁이>가 되어 청중들에게 아부하면서 웃기고, 울리고 자기가 하고 싶은 말만 했었다. 이러한 죄들을 회개해야 할 것이다.

물론 민심이 천심이라고 말하지만, 민심도 조작이 가능 하고, 민심도 전자기술로 바꾸는 세상이다. 부정선거의 증거가 차고 넘쳐도 검사도, 판사도, 아무 말을 안하고 넘어갔다. 말해야 할 때는 침묵으로 슬쩍 넘어가고, 자기변명을 할 때나, 상대를 쓰러 뜨리려고 할 때는 염치없는 말, 독한 말을 쏟아 내고 있는데, 이런 사람들 중에 대통령을 뽑고, 국회의원을 뽑으라니 기가 막힐 일이다.

한국의 정치는 한국교회와 맞물려 있다. 교회가 영적으로 깨어있고, 살아야 대한민국도 살아남을 수 있다. <말쟁이><글쟁이>들이 흐려 놓은 이 세상을, <참 말씀 운동>이야말로 세상을 바꾸고, 시대를 바꾸고 역사를 바꿀 것이다.

 

 

정성구 박사(전 총신대. 대신대 총장)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1-12-11 18:33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하나님의 선물-민18:1~7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선물로 주다’라는 구절이 두 번 나옵니다. 선물을 마다할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그것도 하나님께서 주시는 선물이라면 더 말할 나위가 없을 것입니다. 돌아보면 하나님께서 주신 선… 더보기
카이퍼와 이승만(7) (회개의 사람)
국제선교신문 |
참된 그리스도인은 철저히 회개한 사람이다. 그런데 회개는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라기보다 전적으로 성령의 사역이다. 왜냐하면 인생은 하나님 앞에 설 때 자신이 얼마나 부족하고 얼마나 … 더보기
네 부모에게 순종하고 공경하라-엡6:1~3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너희 부모에게 순종하고 공경하라’ 이는 자녀의 도리에 관한 하나님의 명령입니다. 순종과 공경은 비슷해 보이지만 강조점이 좀 다릅니다. 순종이 정신적인 면을 강조한다면 공경은 실제… 더보기
글로리 글로리 코리아
국제선교신문 |
내가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유나이티드문화재단에서‘영광스런 대한민국’이란 주제의 음악회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정기적으로 열고 있다.보통4-5명의 성악가들과80여명의 오케스… 더보기
카이퍼와 이승만(교육자)
국제선교신문 |
카이퍼와 이승만은 위대한 정치가로서 그들이 추구하는 이상과 꿈이 같은 것이 많다. 그 둘의 생각은 사람을 바꾸고, 나라를 바꾸는 것은 <교육>밖에 달리 없다는 것을 깨달… 더보기
부활신앙-눅24:1~12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죽음은 모든 사람이 피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사람들은 이 죽음을 피하기 위한 시도를 역사 이래 계속해왔지만,그 누구도 피할 수 없었습니다.그래서 절대다수의 사람들은 죽음을 두려워… 더보기
고집과 정체성
국제선교신문 |
옛 속담에 ‘미련한 사람은 고집이 세다’는 말이 있다. 자신의 생각보다 더 좋은 의견이 나와도 끝까지 자기 의견을 고집하는 경우를보고 하는 말이다. 주변에 이처럼 자기 생각만이 옳… 더보기
Hot
언약도들의 신앙
국제선교신문 |
영국과 스코틀랜드는 같은 나라인 듯하지만 다른 나라이다. 두 나라는 하나의 왕국이었지만, 서로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 많다. 오래전에 내 룸메이트는 스코틀랜드에서 온 머리… 더보기
Hot
여호와의 영광이 성전에 가득히-대하5:1~14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여호와의 영광이 하나님의 전에 가득하였더라’ 이는 이스라엘 왕 솔로몬이 성전을 건축한 후 봉헌할 때 있었던 광경입니다. 이로써 하나님께서는 그들과 함께하시며 그들의 헌신과 예배를… 더보기
Hot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다, 그러므로…-수24:1~5,14,15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역사는 어떻게 시작되고 진행되는가? 이에 대해 다양한 역사관들이 제기되었지만, 핵심은 ‘역사의 주체가 누구냐’는 것입니다. ‘하나님이냐, 인간이냐’는 것이죠. 이에 대한 성경의 답… 더보기
Hot
나도 선교사다 ... 집 개방 제3세계 학생들 가르쳐
국제선교신문 |
얼마 전에 중국과 카자흐스탄에서 30여 년 이상 선교사로 있던 김부식 선교사가 날 찾아왔다. 김 선교사는 자신이 편집한 책이라면서 GMS의 원로 선교사들의 선교 활약과 회고를 엮은… 더보기
Hot
신화의 비신화를 위한 설교
국제선교신문 |
16세기 이후 기독교는 하나님 중심의 신학에서 인간 기준의 신학으로 바뀌었다. 예전에는 인간의 모든 가치 기준이 하나님이었고, 인간에게는 이것을 따르고 이해하려는 노력이 종교 생활… 더보기
Hot
<암컷>과 <수컷>
국제선교신문 |
최근에 야당 정치인 가운데 유력한 인사가 <암컷>이란 말을 써서 사람들의 속을 뒤집어 놓고 있다. 네이버에 찾아보니 그 사람은 남원 출신에다가 명문대학교에서 법학과를 졸… 더보기
Hot
「 큰 구원을 등한히 여기지 말라 」- 히브리서 2:1~4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본문 히브리서는 A.D. 60년대 후반, 로마에 있던 성도들의 신앙을 견고히 하기 위해 주신 말씀입니다.당시 기독교로 개종했던 유대 크리스천들 중엔 상당수가 ‘기독교 신앙을 고수할… 더보기
Hot
주인정신과 나그네 정신
국제선교신문 |
도산 안창호(1884~1969) 선생은 ‘주인 정신’을 교육함으로써 흩어졌던 하와이 교민들을 단결시켰다. 독립운동 자금을 모금해 임시정부로 보냈고, 희망을 잃었던 교민들에게 자립할…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