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교수의 사랑방

선교논단 wmnews.org

사라진 교수의 사랑방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2021.10.02 13:50


 

강의가 잡혀 있어 어느 대학교에 방문했을 때다.

강의가 끝나자 학생들이 많은 질문을 했다. “사업은 어떻게 시작하셨습니까?”, “사업하실 때 제일 어려웠던 때는 언제였나요?”, “요즘 행복하세요?”, “누구를 존경하십니까?” 같은 질문부터 취업 면접 요령은 어떤 것이 있습니까?”, “기업을 크게 경영하시고 부자이신데다 건강하시기까지 한데 무슨 비결이 있으십니까?” 등등 별의별 질문이 쏟아졌다.

나는 평소 과장하거나 꾸며내지 않고 솔직하게 말하는 편이다. “여러분처럼 평범하게 대학을 졸업하고 취직하기가 힘들어 성적증명서와 졸업증명서를 수십 통 씩 가지고 다니며 응시했습니다. 그러다 겨우 제약회사 영업사원으로 취직이 됐는데 기독 청년이다 보니 당시 만연했던 술, 담배로 시작하는 접대 문화를 피하는 것이 제일 어려웠습니다.”

솔직한 이야기에 학생들이 점차 마음의 문을 여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어찌나 열심히 영업을 했는지 걸어가다 보면 구두닦이가 뒤를 쫓아와 구두 뒷굽이 다 닳았다고 얘기해 줄 정도였습니다.” 실감 나는 현실적인 경험담에 학생들의 눈빛이 빛났다.

나는 항상 성령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것을 느끼면서 세상을 살아왔다는 말로 강의를 마무리했다. 그러자 학과장 교수의 표정이 어두워졌다. 강의 시간에 특정 종교를 언급하는 것은 금기 사항이라고 한다. 그래도 나는 웃으면서 내 생활의 기둥은 성경 말씀이고 나는 이 속에서 세상사는 법을 배우고 있다고 하니 모두들 숙연해지고 눈빛에 거부하는 기색이 없었다.

강의를 마치고 총장님 방에서 커피 한 잔 마시고 있는데 학생 몇 명이 과일 바구니를 들고 들어왔다. “오늘 강의 아주 감동적이었습니다. 제가 오늘 순천에서부터 고속버스 타고 들고 온 감인데 아주 맛있어요. 드려도 될까요?” 나는 그 말에 가슴이 찡해져 내가 이런 귀한 것을 받을 만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무척 고맙게 받겠다고 답했다.

그리고 학생들과 한참 이야기꽃을 피웠다.

일일 멘토가 되어 학생들과 기쁘게 대화를 나누다 보니 어느새 총장님 퇴근 시간을 훌쩍 넘겼다. 다음에 또 이야기를 나누자며 자리에서 일어서다가 오늘 학교로부터 강의료를 받았는데 너무 많이 주신 것 같으니 너희들 식사비로 하려무나.” 하고 주니 학생들이 무척 감사해 하고 기뻐했다. 그런데 어느 날 청탁금지법이 생기고 나서는 그 사랑방에 못 가게 됐다고 한다. 낯선 사람들이 그 자리를 메꾸고 있는 것을 보고 있자면 마음이 아프다고 한다.

왜 학생들과 커피를 마시지 못하느냐고 묻자, 학생들이 자신을 평가하기 때문에 청탁금지법에 저촉된다고 답한다. 나는 꽃집이 힘들고 식당이 힘들고 농가가 힘들어서 서민들이 힘들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학생과 교수 간의 따뜻한 정이 사라지고 감성 교육의 끈이 끊어졌다는 것은 처음 듣는다고 했다.

그 교수는 약자를 돕는다는 김영란 법이 배 아픔은 해결해 주었지만 서민들에게 배고픔을 주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우리 민족이 가지고 있는 따뜻한 스승 문화와 정 문화를 끊어버렸다고 덧붙인다. 나도 고개를 끄덕이면서 언젠가 해결이 되겠지요.” 라고 답했다.

최후의 만찬 그림을 떠올려 보자. 예수님 무릎 위에 누워있는 요한의 모습과 제자들의 열띤 모습에서 예수님과 제자들의 끈끈한 정을 엿볼 수 있다. 초대 교회는 예배 때마다 성만찬을 했다. 당시의 성만찬은 성도 간에 밀접한 인간관계를 형성했으며, 오늘의 기독교를 만들었다. 떡을 떼는 것을 예배만큼 귀중하게 여겼던 초대 교회의 전통을 지금도 아름답게 지키는 교회도 많다.

이것이 우리 사랑의 기초가 아닌가 생각한다. 기독교의 기본이 사랑이라면, 사라진 교수의 사랑방은 어떠한 법에 의해서도 사라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스승과 제자의 사랑을 청탁이라는 시각으로 보지 않고 사랑이라는 시각으로 보는 성숙한 지도자들이 많이 나오길 기대해 본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다라는 성경 구절을 되새겨 본다.

 

강덕영이사장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1-10-02 13:50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80년 묵은 죄인 ... 은혜 위의 은혜
국제선교신문 |
1618년 그해 가을에 네널란드의 한 작은 어촌 돌트레흐트(Dordtreht)라는 곳에서 ‘국제 기독교회의’가 열렸다. 우리는 그것을 흔히 ‘돌트 총회’라고 부른다. 개혁교회에서 … 더보기
하나님의 탄식-사1:1~9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성경에 등장하는 예언자는 모두 스무 명쯤 됩니다. 이중 가장 오랜 기간 예언 활동을 한 분이 이사야입니다. 예언자란 하나님의 뜻을 알아 이를 선포하고 백성들을 하나님께로 이끌고 중… 더보기
카이퍼와 이승만의 공통 달란트
국제선교신문 |
대중연설은 민중을 깨우는 데 가장 중요하다. 지금은 라디오, 신문, TV, 인터넷, SNS 등 많은 전달 매체로 지도자들이 유권자에게 호소도 하고 계몽을 하고 있다. 하지만 신문이… 더보기
하나님의 선물-민18:1~7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선물로 주다’라는 구절이 두 번 나옵니다. 선물을 마다할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그것도 하나님께서 주시는 선물이라면 더 말할 나위가 없을 것입니다. 돌아보면 하나님께서 주신 선… 더보기
카이퍼와 이승만(7) (회개의 사람)
국제선교신문 |
참된 그리스도인은 철저히 회개한 사람이다. 그런데 회개는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라기보다 전적으로 성령의 사역이다. 왜냐하면 인생은 하나님 앞에 설 때 자신이 얼마나 부족하고 얼마나 … 더보기
네 부모에게 순종하고 공경하라-엡6:1~3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너희 부모에게 순종하고 공경하라’ 이는 자녀의 도리에 관한 하나님의 명령입니다. 순종과 공경은 비슷해 보이지만 강조점이 좀 다릅니다. 순종이 정신적인 면을 강조한다면 공경은 실제… 더보기
글로리 글로리 코리아
국제선교신문 |
내가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유나이티드문화재단에서‘영광스런 대한민국’이란 주제의 음악회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정기적으로 열고 있다.보통4-5명의 성악가들과80여명의 오케스… 더보기
Hot
카이퍼와 이승만(교육자)
국제선교신문 |
카이퍼와 이승만은 위대한 정치가로서 그들이 추구하는 이상과 꿈이 같은 것이 많다. 그 둘의 생각은 사람을 바꾸고, 나라를 바꾸는 것은 <교육>밖에 달리 없다는 것을 깨달… 더보기
Hot
부활신앙-눅24:1~12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죽음은 모든 사람이 피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사람들은 이 죽음을 피하기 위한 시도를 역사 이래 계속해왔지만,그 누구도 피할 수 없었습니다.그래서 절대다수의 사람들은 죽음을 두려워… 더보기
Hot
고집과 정체성
국제선교신문 |
옛 속담에 ‘미련한 사람은 고집이 세다’는 말이 있다. 자신의 생각보다 더 좋은 의견이 나와도 끝까지 자기 의견을 고집하는 경우를보고 하는 말이다. 주변에 이처럼 자기 생각만이 옳… 더보기
Hot
언약도들의 신앙
국제선교신문 |
영국과 스코틀랜드는 같은 나라인 듯하지만 다른 나라이다. 두 나라는 하나의 왕국이었지만, 서로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 많다. 오래전에 내 룸메이트는 스코틀랜드에서 온 머리… 더보기
Hot
여호와의 영광이 성전에 가득히-대하5:1~14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여호와의 영광이 하나님의 전에 가득하였더라’ 이는 이스라엘 왕 솔로몬이 성전을 건축한 후 봉헌할 때 있었던 광경입니다. 이로써 하나님께서는 그들과 함께하시며 그들의 헌신과 예배를… 더보기
Hot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다, 그러므로…-수24:1~5,14,15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역사는 어떻게 시작되고 진행되는가? 이에 대해 다양한 역사관들이 제기되었지만, 핵심은 ‘역사의 주체가 누구냐’는 것입니다. ‘하나님이냐, 인간이냐’는 것이죠. 이에 대한 성경의 답… 더보기
Hot
나도 선교사다 ... 집 개방 제3세계 학생들 가르쳐
국제선교신문 |
얼마 전에 중국과 카자흐스탄에서 30여 년 이상 선교사로 있던 김부식 선교사가 날 찾아왔다. 김 선교사는 자신이 편집한 책이라면서 GMS의 원로 선교사들의 선교 활약과 회고를 엮은… 더보기
Hot
신화의 비신화를 위한 설교
국제선교신문 |
16세기 이후 기독교는 하나님 중심의 신학에서 인간 기준의 신학으로 바뀌었다. 예전에는 인간의 모든 가치 기준이 하나님이었고, 인간에게는 이것을 따르고 이해하려는 노력이 종교 생활…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