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단 장사 왕서방

선교논단 wmnews.org

비단 장사 왕서방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2023.07.04 22:07

4589a606373b89d754af66126879ed17_1688476057_6285.png
 

              

 옛날 김정구 선생의 노래가 생각난다. ‘비단이 장사 왕서방... 돈이 없어도 띵 호와!’ 우리가 어릴 때 흔히 들었던 노래이다. 우리나라는 옛날부터 백의민족이라고 했지만, 사실은 염료 기술이 없어서 무명옷을 그냥 입었던 것뿐이니, 그리 자랑할만한 것이 아니다. 그래서 왕실이나 양반네들은 중국에서 들어온 명주 비단으로 채색 옷을 입고 중국 종이와 물건을 드려와서 거들먹거렸고, 평민들을 거의 노예화했다. 그러니 조선의 지도층은 중국을 항상 대국(大國)이라 했고, 글줄이나 쓸 줄 아는 자들은 모두 중국에 빌붙어 살아왔었다. 그래서 중국과 우리나라는 5,000년 역사 가운데 질기게 같이 한 셈이다. 하지만 과거 청국이나, 오늘의 중국이나 한 번도 우리나라에 도움을 주거나 덕을 끼친 일이 전혀 없었다. 또 그들은 항상 우리를 그들의 속국으로 생각했고, 우리는 조공을 그들에게 무던히도 바쳐왔고, 왕권도 중국 황제의 결재를 받아야만 했다. 왜냐하면 우리는 약소민족인 데다 중국을 하늘처럼 여기고, 중국을 배우고, 중국을 사랑하는 자들이 출세해서 권력을 잡고 있었고, 우리는 항상 못 나고 어리석은 엽전들이요, 바지저고리로 생각하는 사대주의(事大主義) 사상으로 꽉 차 있었다.


 1636년 병자호란(丙子胡亂) 때, 머저리 같은 인조임금은 삼전도의 항복으로 청국에 60만 명의 꽃다운 조선의 여인들을 조공으로 바쳤으니 그것은 나라도 아니었다. 정말 그 당시 조선이 그토록 중국에 종노릇했던 것을 생각하면 기가 막힌다. 그런데 이러한 종노릇은 중국 공산당이 들어서서도 마찬가지이다. 그들은 우리 자유대한민국을 지금도 개떡으로 여긴다. 몇 해 전에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했는데, 혼 밥만 8끼를 실컷 먹고 돌아왔었다. 완전히 자유대한민국을 대놓고 개무시 한 것이다. 또 중국은 우리가 물건을 팔아야 하는 경제적 절박함이 있는 것도 사실이나, 그자(者) 들은 동북공정을 통해 <김치>도, <한복>도, 자기들 거라고 온 세상에 퍼뜨리는 참으로 파렴치 한 자들이다. 어디 그뿐인가? 지금으로부터 73년 전 6·25 때, 북한이 남침하여 대한민국이 거의 공산화 될 뻔했으나, 1사단의 백선엽 장군의 용맹과 초대 대통령 이승만이 일본에 있던 맥아더를 불호령해서 한국을 즉시 도우라는 명령으로 다부동 전투에서 승리할 수 있었고, 3·8선을 넘어 평양을 수복할 수 있었다. 그런데 그렇게 남북통일을 눈앞에 두고 있을 때, 중공군은 <인해전술(人海戰術)>로 우리의 남북통일을 막았으니 중국은 우리의 주적이다. 


사실 중국과 우리가 국교가 맺어진 것은 이제 30년이 막 지났다. 그런데 중국은 14억 인구 중에 공산당원만 무려 9,200만 명이다. 이자들이 미국에 간첩들을 보내어 물량 공세로 주지사, 민주당 상원의원, 법조계를 매수했단다. 그러니 돈과 미인계로 돈 먹은 주지사들은 중앙 정부를 무시하고 중국 공산당에 유리하도록 정책을 만들고 있었다. 중국 간첩? 그것은 뿔 달린 것도 아니고, 마귀할멈같이 생긴 것이 아니라 돈과 미모를 잘 갖춘 스마트한 간첩들이다. 그러니 중국식당, 유학생, 공자학원, 산업계의 연구원들은 모두 간첩이라고 보면 된다. 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못 되도록 악명 높은 마피아의 대부 멀리노에게 돈을 주어 30만 표를 훔치게 했다. 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 정부 안에서도 간첩이 활동을 하고 있었음에도 돈 먹은 법무장관은 부정선거를 파해 칠 생각도 안했다.


 이건 미국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우리나라 이야기이다. 서울 대학 안에 이승만과 박정희 대통령 연구소는 없어도, 시진핑 연구소는 있다. 그 안에 공자학원이 있는데, 사실 그곳은 중국 간첩들의 소굴이다. 그들은 총을 들거나 칼을 든 것이 아니라 컴퓨터에서 모든 정보를 빼서 중국으로 보낸다. 그들은 그것을 중국인들의 중화사상이자 사명으로 생각한다. 최근에 <싱하이밍>이란 중국 대사가 그 유들유들하고 시건방진 얼굴로 이재명 대표를 불러 대한민국에 훈수를 두고 막말을 했다. 그런데 야당 대표가 두 손을 모으고 공손히 응대하는 모습이 정말로 역겹기 그지없다. 마치 자신이 대통령이라도 된 듯한 행동 같다. 어쩌다가 이 나라가 <종북>, <종중>의 정치가들이 그들에게 굽실거리며 넙죽넙죽하는 꼬라지가 참으로 가관이다. 코로나 시국에는 중국을 본받아 야당 종북 국회의원 79명이 교회 폐지법을 만들려고 했단다. 참으로 정신 나간 국회의원들이다. 이전에 강경화 장관이 중국에 가서 외교부 장관 왕이를 회담할 때, 왕이는 24분이나 늦게 나타났다. 한 마디로 대한민국을 졸(卒)로 보는 것이다. 그러니 국민들의 의견은 이번에 싱하이밍 중국 대사를 축출해야 한다고 난리다. 그자가 한국 사회의 각계각층에 훈수를 두어 관리하고, 1,000만 원짜리 호텔에서 황제 대접을 받으며 중국 간첩들을 총지휘하고 있으니, 우리가 그를 축출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다고 본다. 


우리 역사는 어떤 시기에도 저 떼놈들의 도움을 받은 적이 없다. 이제 대한민국은 과거의 고려나 조선이 아니다. 작지만 막강한 국력을 가진 자유대한민국이다. 국격에 맞게 중국의 무뢰함과 공산주의 세계의 확산을 막는데 우리 정부의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 공산당은 막아야 하지만 14억의 중국 인구는 우리의 선교의 대상인 것도 사실이다. 한국교회는 한 세기 전에 <방효원>, <방지일>, <이대영> 선교사들이 그들의 영혼을 살리려 했다. 그러나 중국 공산당들은 포크레인으로 교회를 때려 부수고, 불을 지르고, 우리 선교사들을 쫓아냈다. 지금도 한국 선교사들이 중국 공산당에게 쫓겨나기는 해도, 중국에서 활동하던 수많은 선교사들의 기도가 하루속히 이루어져서, 시진핑이 이끄는 공산주의 종주국인 중국이 망하고 자유 민주주의 국가가 되기를 기원한다.



   정성구 박사(전 총신대, 대신대 총장)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3-07-04 22:07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하나님의 선물-민18:1~7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선물로 주다’라는 구절이 두 번 나옵니다. 선물을 마다할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그것도 하나님께서 주시는 선물이라면 더 말할 나위가 없을 것입니다. 돌아보면 하나님께서 주신 선… 더보기
카이퍼와 이승만(7) (회개의 사람)
국제선교신문 |
참된 그리스도인은 철저히 회개한 사람이다. 그런데 회개는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라기보다 전적으로 성령의 사역이다. 왜냐하면 인생은 하나님 앞에 설 때 자신이 얼마나 부족하고 얼마나 … 더보기
네 부모에게 순종하고 공경하라-엡6:1~3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너희 부모에게 순종하고 공경하라’ 이는 자녀의 도리에 관한 하나님의 명령입니다. 순종과 공경은 비슷해 보이지만 강조점이 좀 다릅니다. 순종이 정신적인 면을 강조한다면 공경은 실제… 더보기
글로리 글로리 코리아
국제선교신문 |
내가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유나이티드문화재단에서‘영광스런 대한민국’이란 주제의 음악회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정기적으로 열고 있다.보통4-5명의 성악가들과80여명의 오케스… 더보기
카이퍼와 이승만(교육자)
국제선교신문 |
카이퍼와 이승만은 위대한 정치가로서 그들이 추구하는 이상과 꿈이 같은 것이 많다. 그 둘의 생각은 사람을 바꾸고, 나라를 바꾸는 것은 <교육>밖에 달리 없다는 것을 깨달… 더보기
부활신앙-눅24:1~12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죽음은 모든 사람이 피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사람들은 이 죽음을 피하기 위한 시도를 역사 이래 계속해왔지만,그 누구도 피할 수 없었습니다.그래서 절대다수의 사람들은 죽음을 두려워… 더보기
고집과 정체성
국제선교신문 |
옛 속담에 ‘미련한 사람은 고집이 세다’는 말이 있다. 자신의 생각보다 더 좋은 의견이 나와도 끝까지 자기 의견을 고집하는 경우를보고 하는 말이다. 주변에 이처럼 자기 생각만이 옳… 더보기
Hot
언약도들의 신앙
국제선교신문 |
영국과 스코틀랜드는 같은 나라인 듯하지만 다른 나라이다. 두 나라는 하나의 왕국이었지만, 서로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 많다. 오래전에 내 룸메이트는 스코틀랜드에서 온 머리… 더보기
Hot
여호와의 영광이 성전에 가득히-대하5:1~14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여호와의 영광이 하나님의 전에 가득하였더라’ 이는 이스라엘 왕 솔로몬이 성전을 건축한 후 봉헌할 때 있었던 광경입니다. 이로써 하나님께서는 그들과 함께하시며 그들의 헌신과 예배를… 더보기
Hot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다, 그러므로…-수24:1~5,14,15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역사는 어떻게 시작되고 진행되는가? 이에 대해 다양한 역사관들이 제기되었지만, 핵심은 ‘역사의 주체가 누구냐’는 것입니다. ‘하나님이냐, 인간이냐’는 것이죠. 이에 대한 성경의 답… 더보기
Hot
나도 선교사다 ... 집 개방 제3세계 학생들 가르쳐
국제선교신문 |
얼마 전에 중국과 카자흐스탄에서 30여 년 이상 선교사로 있던 김부식 선교사가 날 찾아왔다. 김 선교사는 자신이 편집한 책이라면서 GMS의 원로 선교사들의 선교 활약과 회고를 엮은… 더보기
Hot
신화의 비신화를 위한 설교
국제선교신문 |
16세기 이후 기독교는 하나님 중심의 신학에서 인간 기준의 신학으로 바뀌었다. 예전에는 인간의 모든 가치 기준이 하나님이었고, 인간에게는 이것을 따르고 이해하려는 노력이 종교 생활… 더보기
Hot
<암컷>과 <수컷>
국제선교신문 |
최근에 야당 정치인 가운데 유력한 인사가 <암컷>이란 말을 써서 사람들의 속을 뒤집어 놓고 있다. 네이버에 찾아보니 그 사람은 남원 출신에다가 명문대학교에서 법학과를 졸… 더보기
Hot
「 큰 구원을 등한히 여기지 말라 」- 히브리서 2:1~4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본문 히브리서는 A.D. 60년대 후반, 로마에 있던 성도들의 신앙을 견고히 하기 위해 주신 말씀입니다.당시 기독교로 개종했던 유대 크리스천들 중엔 상당수가 ‘기독교 신앙을 고수할… 더보기
Hot
주인정신과 나그네 정신
국제선교신문 |
도산 안창호(1884~1969) 선생은 ‘주인 정신’을 교육함으로써 흩어졌던 하와이 교민들을 단결시켰다. 독립운동 자금을 모금해 임시정부로 보냈고, 희망을 잃었던 교민들에게 자립할…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